[구조] 어미견 불법 도살 공장에서 구조된 새끼들과 '디아나'

  • 카라
  • |
  • 2020-04-20 16:00
  • |
  • 1086



어미 잃은 강아지들


불법 도살에 의해 하루아침에 어미를 잃은 새끼들. 카라는 추가 학대가 우려되는 다섯 마리 새끼들과 현장에 있던 또 다른 어미견 '디아나'를 지자체 협조로 구조해 왔고 소유권 포기 각서도 받아 내었습니다.

※ 관련 사건 보도 자료 > https://www.ekara.org/activity/policy/read/12914






다섯 마리 새끼들은 생후 7-8주 정도 되는 연령으로 아직 한창 엄마가 필요한 나이입니다. 공장지대에서 방치된 상태로 살았음에도 어미가 죽기 직전까지 얼마나 열심히 키웠는지 새끼들은 밝고 통통했습니다. 새끼 중 한 마리가 지알디아로 설사 증상을 보이고 있어서 치료를 받고 있고, 나머지 형제들도 구충제를 먹자마자 그날로 국수가락같은 회충들을 쏟아냈지만 대체로 건강한 편입니다.





활동가들은 죽은 어미에 대해 고맙고 미안한 마음으로 새끼들 하나하나를 정성껏 목욕 시켰습니다. 여러번 목욕을 거쳐 공장에서 살던 흔적을 씻어낸 아기들은 디아나의 젖을 빨기도 하고, 자기들끼리 티격태격 뛰어 놀기도 하며 카라 병원에서의 생활에 적응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