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상생복지 위하는 반려동물 중성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

  • 카라
  • |
  • 2019-12-21 20:35
  • |
  • 1681

“반려동물 중성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

- 서울시 돌봄 취약층 대상 중성화 지원사업 성과보고 심포지엄 후기 -





반려동물이 가족으로 받아들여지는 시대에 접어들었습니다. 하지만 누군가에게 평생 반려의 길은 여전히 너무 멀고 국내 유기동물 문제는 심각합니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이같은 현실에서 돌봄 취약층에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올해 카라는 서울시 동물의료서비스의 일환으로 중성화 지원 사업을 수행하며 돌봄 취약층을 경제적 요인, 인적/심리적 요인, 환경적 요인으로 나누어 접근해 보았으며, 그 결과 취약가구(저소득층/애니멀 호더)와 취약지구(재개발) 동물 돌봄에 대한 의미 있는 결실을 맺을 수 있었습니다.



지난 11월 26일, 8개월 간 진행된 본 사업의 성과를 보고하는 자리가 열렸습니다. 동물권행동 카라의 전진경 상임이사는 이미 동물복지 문제가 사회적 주요 의제로 자리 잡혀 있는 과정에서 사회적 취약계층이나 재개발 지역 등 어려운 상황 하에서 벌어지는 동물 문제가 종종 노출됨에 따라 적합한 보호정책 마련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서울시의 돌봄 취약층을 대상으로 한 중성화, 동물등록 등 지원사업이 ‘필요한 곳’을 찾아가 예방적 활동을 이행했다는 것은 우리나라 동물보호사에 큰 발전을 이끈 활동”으로 평가했습니다. 



본 사업의 협력기관으로 함께 한 마들종합사회복지관의 차현미 관장은 동물복지가 곧 사람복지라는 생각이 들었고, 동물과 사람이 함께 잘 사는 것을 꿈꿨다고 운을 떼며, “반려동물가정과 비반려동물 가정과의 갈등을 풀고 어떤 문제가 발생해도 이를 예측하여 방법론을 마련함으로써 사람과 동물의 공존사회로 한 단계 들어설 것”으로 바라보았습니다. 그는 사회 구성원으로 거듭나고 있는 동물과 그 곁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람 모두를 아우르는 정책으로 나아가는 데 본 사업의 역할이 중요함을 언급했습니다.  

 

반려동물 중성화는 이미 선택이 아닌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