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개물림 사고, 사고견 안락사만이 능사가 아닙니다!

  • 카라
  • |
  • 2021-05-28 17:37
  • |
  • 676






우선 무엇으로도 상쇄될 수 없는 인명사고가 난 것에 말할 수 없는 안타까움과 유가족분들께 조의를 표합니다. 또한 유가족분들이 사고 영상을 공개하여 견주를 찾기 위해 용기를 내주신 점에 경의를 표합니다.

현재 모든 언론과 경찰은 견주를 찾는데 골몰하고 있습니다. 견주를 찾아 엄벌하는 일은 물론 중요합니다. 그러나 동물권행동 카라는 이 문제의 본질을 면밀히 살펴 견주를 찾는 것 외에도 참사의 원인을 찾아 해결을 도모하고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방송에 보도된 개는 많이 마르고 목줄 부위가 조여져 진물과 피가 확인되었습니다. 어릴 때부터 채워진 목줄이 커가면서 파고들어 심각한 고통을 겪던 것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번 비극이 개들에게 가해지는 일상화된 방치 학대의 결과임을 주목해야 하며 잊지 말아야 합니다.

이러한 소위 떠돌이 방치견, 소위 들개들이 발견되는 이유는 △ 개농장의 방치 사육의 만연, △ 재개발 지역의 유기, △ 일상적인 마당개 방치 사육이 주요 원인입니다. 여기에 상대적으로 야생성이 강한 한국 토종개에 대한 차별과 천대가 더해져 극한의 상황을 유발하는 것입니다. 그 결과로서 학대와 방치로 인해 고통 속에서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던 최약자 동물에 의해 성실히 살던 한 시민이 피해를 입으신 것입니다.

사정이 이러한데 이 불쌍한 개를 죽이자는 데에 모든 언론이 집중하고 있습니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개의 상태를 파악하고자 남양주시에 해당 사고견 접견을 요청하였지만 거절되었습니다. 약자에게 피해를 입혔다는 이유를 들며 더 약자인 동물을 살해함으로써 상쇄하려는 태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2월 목줄이 풀린 진도 2마리가 주민을 물어 사고가 났을 때 법원은 개 소유자가 개들을 죽여 재발을 방지했다며 가벼운 형량을 선고한 바 있습니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어제(5/27) 남양주 사고 현장 인근 개농장을 찾았습니다. 45마리 개들이 수용된 사육 환경은 지옥과도 같은 학대 현장이었습니다. 좁은 뜬장 안은 오물과 배설물이 뒤섞여 겹겹이 쌓여 있었고, 커다란 밥그릇엔 붉은 음식물쓰레기가 한가득 있었습니다. 어떤 개는 자신의 엉덩이를 계속 물고 있었고, 어떤 개는 목이 마른 듯 고인 물을 할짝대고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