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육곰 해방 프로젝트] 1월 돌봄 소식

  • 카라
  • |
  • 2023-02-01 13:44
  • |
  • 687



1. 도움을 기다리는 곰 두마리



이 곳은 사육곰 두 마리를 기르는 작은 농장입니다. 80살이 넘은 농장주는 30년 전부터 곰을 길러왔고, 이제 열 살 남짓한 곰 두 마리만 남아있습니다. 이제 노부부는 곰을 기르는 것이 너무 힘들고, 곰들은 죽지 않을 정도로만 얻어먹으며 연명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웅담을 사 먹는 사람도 없어서 죽지도 못하는 곰들입니다.



2020년 10월, 곰보금자리프로젝트,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자유연대 세 단체는 이 농장을 방문해 곰들의 먹이를 가져다주고 해먹도 달아준 적이 있습니다. 가끔씩 들러 먹을 것을 주곤 했지만, 직접 돌보지 않는 이상 곰들의 안녕을 책임질 수는 없었습니다. 얼굴을 마주했던 전국의 300마리 사육곰이 그렇게 마음의 짐으로 남아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