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주차장 천장에서 흘러내린 흥건한 피, 길고양이 ‘흰둥이’의 죽음

  • 카라
  • |
  • 2021-03-25 15:36
  • |
  • 459

카라는 서울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엄청난 양의 피를 쏟아내며 죽어간 고양이가 있다는 제보와 증거 사진을 받았습니다.









희생된 고양이는 제보자가 '흰둥이' 라고 이름 붙여주고 5년여를 돌봐온 고양이였습니다. 흰둥이는 2016년 해당 아파트 단지에 유기되어 갑자기 나타난 고양이로 지난 5년간 단 한 번도 출혈성 질환의 징후를 보인 적이 없으며 아파서 밥을 안먹거나 했던 적도 결코 없었습니다. 중성화 수술도 안전하게 받았으니 선천적 출혈성 질환이 있었다고 보기 힘듭니다.











5년 전 이 아파트 단지에 하얀 고양이 두 마리와 까만 고양이 한 마리가 갑자기 나타났습니다. 특히 '흰둥이'는 사람에게 다가와 몸을 부빌 정도로 사람에게 친화적인 상태였습니다. 하얀 고양이 한 마리는 곧 사라졌고 흰둥이와 까만 고양이 둘은 서로 기대며 지금까지 살아왔습니다.












흰둥이의 하얗던 털은 길에서 지낸 5년 동안 점점 바래져 갔지만, 그나마도 이들을 가엽게 여긴 케어테이커들이 먹이라도 챙겨준 덕분에 2021년 3월 3일까지도 흰둥이는 분명 건강하게 밥을 먹었고 활동성도 좋았습니다.




지난 3월 5일, 흰둥이가 지내던 지하 주차장 기둥마다 '들고양이 먹이 금지' 벽보가 붙었습니다. 공교롭게도 그날부터 흰둥이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매일 깨끗이 비워지던 밥도 더이상 줄지 않은 채 걱정 속에서 주말이 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