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코끼리 학대 관광상품 근절을 위한 '착한여행' 떠나요

  • 카라
  • |
  • 2019-03-04 18:39
  • |
  • 491

보 도 자 료

(2사진 있음)

2019년 3월 4() 17:00배포

(배포 즉시 보도)

담당 부서 동물권행동 카라 정책팀

담당 : 신주운 활동가(070-4760-0711) / 김현지 정책팀장(070-4760-1213)

(동물권행동 카라는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가 제정발표한 <인권보도준칙>을 준수하고자 노력합니다)

코끼리 학대 관광상품 근절을 위한

'착한여행' 떠나요

카라,  국내외 코끼리쇼 트레킹 반대하는 코끼리 보호 캠페인 시작

시민참가단, 구조 코끼리를 위한 태국 야생동물 생츄어리 탐방하고

관광상품 이면의 동물학대 알릴 예정



동물권행동 카라(이하 카라’, 대표 임순례)가 시민참가단을 모집하여 오는 312일부터 16일까지 태국으로 코끼리 보호를 위한 착한여행을 떠난다. 카라의 코끼리 보호 캠페인의 시작점이 되어줄 착한여행은 태국 치앙마이에 소재한 코끼리자연공원(Elephant Nature Park) 방문으로 첫걸음을 떼며 코끼리쇼와 코끼리 트래킹 등 동물학대 관광상품 근절에 나설 계획이다.

  

카라의 코끼리 보호 캠페인은 야생동물 체험 프로그램, 묘기 부리는 공연 등 동물을 이용한 관광상품 이면에 잔인한 학대가 수반됨을 알려 우리사회 내 코끼리 트레킹과 공연 등 동물이용 관광상품을 판매하거나 소비하지 않도록 촉구하고, 속박과 학대 없는 자연 속에서 자유롭게 거니는 동물들 모습 그대로를 보는 것만으로도 관광자원으로 충분히 매력이 있음을 알리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카라의 착한여행 시민참가단이 이번에 방문하는 코끼리자연공원은 착취되던 코끼리들이 구조되어 보호 받고 있는 코끼리들을 위한 생츄어리이다. 설립자인 상둔 렉 차일러(Sangduen Lek Chailert)는 벌목으로 이용되다 쓰러져 죽은 코끼리를 목격하고, 코끼리 구조 운동에 뛰어들어 1996년 코끼리자연공원을 설립하고 현재까지 200여 마리를 구조해 왔다. 코끼리자연공원은 치앙마이 도시에서 60km 떨어진 100규모의 생츄어리로 신체적정신적으로 학대받거나 버려진 40여 마리 코끼리뿐만 아니라 현재 개, 고양이, 버팔로 등 다양한 동물 또한 구조하여 치료하고 보호하고 있다.

 

카라는 코끼리 등에 올라타지 않고, 묘기를 보지 않아도 자연 속에서 자유를 누리는 동물을 보는 것 자체도 좋은 관광이 될 수 있다는 착한여행을 진행하여 시민사회에 공유할 계획이다. 카라가 국내에서 판매되는 코끼리 관광상품을 파악한 결과, ‘동남아 코끼리 트레킹상품으로 5,190개가 검색되었고, ‘점보빌리지관광상품 또한 4,103개가 판매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여전히 코끼리 이용 여행상품이 수천 건씩 판매되는 현 상황에서 카라는 주요 여행사들의 코끼리 관광상품 판매 중단과 시민들의 해외 코끼리 트레킹 및 코끼리쇼 상품에 대한 불매를 이번 착한여행을 통하여 촉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카라의 전시/야생동물 캠페인을 담당하는 신주운 활동가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동물 학대의 결과물인 각종 체험 프로그램과 공연을 불매하는 등 시민사회의 인식이 변화하고 있지만, 일부 기업들은 그 변화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있다. 동물을 학대하여 만든 관광상품은 근절되어야 하며 코끼리자연공원과 같은 대안이 있음을 알리고자 한다며 본 캠페인의 목적을 재차 강조하고 있다.

 

카라는 2012년부터 동물의 존엄성을 사회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착한발자취를 만들어 왔다. 동물실험을 없애기 위하여 동물실험 안하는 화장품 브랜드 정보를 제공하여 윤리적 소비를 추동한 착한 회사리스트 제공, 동물과 사람이 평화롭게 공존하는착한마을캠페인 등을 기획하고 진행해 왔다.

 

카라의코끼리 보호 캠페인은 지속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착한여행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동물권행동 카라 홈페이지 및 전화 02-3482-0999, 이메일 info@ekara.org로 확인할 수 있다. ()


* 첨부: 착한여행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