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자가번식 공장견] 100여 마리 개들을 위한 프로젝트 안내

  • 카라
  • |
  • 2020-06-03 22:13
  • |
  • 1272

경기도 파주의 한 공장에는 100여 마리의 개들이 지내고 있습니다. 4년 전, 공장 아저씨가 구조한 네 마리 유기견이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아 저들끼리 근친교배를 거듭하며 100여 마리까지 몸집을 불리게 된 것입니다. 아저씨는 개들을 사랑했으나 무지했습니다. 그 대가로 개들은 좁고 열악한 공장에서 밀집되어 살고 있으며, 개들은 전염병으로 목숨을 잃거나 약한 개체는 다른 개에게 공격당해 죽기도 했습니다. 그 와중에 개들은 번식과 출산을 거듭하고 있었습니다.



| 활동가들을 바라보는 개들.



아무도 원하지 않은 동물학대


- 문제 1: 밀집된 환경에서 공격당하는 약한 개체들

카라의 활동가들이 현장을 방문했을 때도 몇몇 마리는 이미 배가 만삭이 되어 출산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스트레스가 쌓여 예민해진 몇몇 성견들은 몇 마리 어린 개들을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있었고, 현장조사에서 공장 설비 밑에 숨겨져 있는 어린 새끼의 사체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 문제 2: 점점 야생화가 되어가는 상황

개들은 근친교배로 인해 서로를 아주 많이 닮아 있었습니다. 하지만 대를 거듭해 태어나는 2세대, 3세대 개들일수록 사람과의 사회화가 잘 되지 못하여 사람들을 경계하고 적대하는 모습을 보이게 되었습니다. 새끼들은 어미의 행동을 많이 모방하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서는 새로 태어나는 아이들도 사람을 적대하게 됩니다.


- 문제 3: 좁고, 비위생적이며, 열악한 사육환경

아저씨는 나름대로 청소를 계속 하고 있었으나 개체 수가 너무 많아 공장을 청결히 관리하는 건 불가능했습니다. 현장을 둘러보니 공장 내부와 외부 모두 개들의 대소변으로 오염되어 있었습니다. 더불어 쇠를 다루는 공장이라 개들이 계속 쇳가루를 먹는 것을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