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요청] 비윤리적 복제관련 연구와 사업 원천 취소, 서울대 이병천 교수 즉시 파면 촉구 기자회견

  • 카라
  • |
  • 2019-04-23 17:01
  • |
  • 478

취 재 요 청

(2 )

20190423() 14:30 배포

(배포 즉시 보도)

담당 : 동물권행동 카라 신주운 활동가 juns@ekara.org

동물자유연대 채일택 팀장 chiy@animals.or.kr

비글구조네트워크 정부윤 팀장 leah@beaglerescuenetwork.org



<기자회견 취재요청>

비윤리적 복제관련 연구와 사업 원천 취소하고

서울대 이병천 교수를 즉시 파면하라

 

일시 : 20190424() 오전 1030

장소 :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수의생물자원연구동(85-1)

주최 :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자유연대, 비글구조네트워크 (가나다순)

 

-식 순-

10:30-10:35 참가단체 소개

10:35-10:40 발언_비글구조네트워크 유영재 대표

10:40-10:45 발언_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

10:45-10:50 발언_동물권행동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

10:50-10:55 기자회견문 낭독

10:55-11:00 마무리

 



    지난 415,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이병천 교수 연구팀의 사역견 대상으로 한 동물실험 실태가 KBS를 통해 공개되면서 사회적 파장과 대중의 공분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이에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자유연대, 비글구조네트워크는 424() 오전 1030, 서울대학교 수의생물자원연구동(85-1)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병천 교수의 비윤리적인 복제사업 영구 폐지와 사태 책임자인 이병천 교수의 파면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이번 사태는 그간 동물실험 현실이 안고 있는 문제의 심각성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병천 교수는 이미 수년 전부터 목적견을 공혈견 및 동물실험에 이용한 의혹을 받고 있는 사람입니다. 이번 보도를 통해 사역견을 동물실험용으로 이용한 불법적이고 비윤리적인 연구 자행, 이를 심의하고 견제할 수 있는 유일한 시스템인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유명무실한 상황 모두 심각한 문제로 지적됩니다. 또한 대학교와 같은 교육기관의 동물실험은 식약처가 주관하는 실험동물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법적 사각지대 또한 조속히 개선되어야 합니다.

 

⃝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자유연대,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서울대학교를 비롯하여 국가와 국회 모두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여 사태의 책임자인 이병천을 해임하고, 동물의 생명권을 경시한 비윤리적 복제견 연구 및 사업 중단하고, 국가 주도의 동물복제 사업의 백지화 및 동물실험 체제 전반을 점검하며, 법적 사각지대가 악용되지 않도록 실험동물법과 동물보호법 개정을 강력히 촉구할 예정입니다. 귀 언론사의 많은 관심과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