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회 후기] '야생화'된 유기견에 대한 근본적인 방안 마련 토론회

  • 카라
  • |
  • 2021-12-27 17:16
  • |
  • 426



지난 12월 16일 오후 2시 동물권행동 카라 더불어숨센터 지하1층에서 <‘야생화’된 유기견에 대한 근본적인 방안 마련 토론회>가 있었습니다. 보호자 없는 개에 의한 물림사고가 일어나면서 소위 ‘들개’의 문제가 대두 되고, 사회적으로 많은 관심이 생겼습니다. 서울시 동물보호과,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 동물권행동 카라, 사단법인 Weact, ‘들개를 위한 변론’ 저자 우재욱, 송지영 관악산 케어테이커 분이 현장과 zoom으로 참석해 유기견에 대한 대책 및 방안에 대해 발제와 토론이 진행되었습니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올해 서울시 소위 '들개' 대한 사업으로 포획, 치료, 사회화 교육을 진행하면서 <유기견 야생화된 유기견 사업의 성과와 한계> 이라는 동물권행동 카라 전진경 대표의 발제가 있었습니다.

이번 사업을 통해 현실적으로 포획이 쉽지 않고, 포획이 되더라도 사회화 교육 시간이 많이 필요하고, 큰 금액의 보호비가 발생한다 라는것을 이번 사업으로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근복적인 대책으로 중성화 수술과 동물 등록, 그리고 평생 반려 교육의 필요성을 제시하고, 살처분 하다시피 되는 지자체의 포획, 안락사 등 동물 복지를 저해하는 정책의 변화와 입양 선순환 대책 마련 촉구 발제였습니다.  

이어진 발제로, 윤민 주무관 서울시 동물보호과 <소위 들개현황 및 향후 과제> 에 대해서 발제를 해주었습니다,

서울시에서 포획이 되는 들개 개체는 대부분 어린 개체로서 대부분 안락사 진행이 되는것에 안타깝게 생각 하고 있습니다. 야생화된 유기견 포함 입양율을 높이기 위해 홍보 및 입양 지원 강화 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제도적으로 유기견 발생 예방활동으로 정비구역 대상지의 반려견 동물등록과 중성화수술지원 확대, 동물 유기 예방 캠페인 활동 강화할 예정입니다.

, 관 협력 사회화 교육 및 입양 활동도 강화 하여 유기 동물들이 보호소에서 자연사, 안락사의 수를 줄이고, 입양지원 정책을 강화 하도록 홍보 및 추진 할 예정입니다

유기동물 방지와 동물 등록, 중성화수술비 지원등 유기동물 예방 목적의 발제를 해주었습니다. 

두 분의 발제에 이어 참가자들의 토론이 있었습니다. 좌장으로는 신남식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명예교수님께서 맡아 주셨습니다.

안영창 사무관(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

농촌지역 실외 사육견 중성화 지원 사업에 관해서 이야기 해주셨습니다. 중성화 지원 사업의 추진 배경과 관리 단계별 문제점, 개선 방향 등 반려동물의 복지에 관심이 높아진 현 상황에 맞춰 반려동물 유기 예방 및 유기 동물 체계적 관리와 동물복지를 위한 계획을 들을수 있었습니다.

함형선 대표(동물단체 사단법인 Weact)

소위 들개는 야생화된 유기견이고 이또한 '보호자 없이 떠돌아다니는 개' 로 정의 내려야 하지만, 현재 대한민국에서 위험한 존재이고 포획 또는 사살해야 하는 대상으로 규정해 버리고 더욱 부각시키고 있는게 문제라고 지적 해주었습니다. 또, 중성화의 부재로 떠돌아 다니는 개들의 번식 속도가 유기견 포획 속도와 양을 따라 잡을수 없어, 중성화의 필요성을 강조 해주었습니다.

우재욱 들개를 위한 변론저자

들개를 모르는 시민분들의 잘못된 인식이 개들의 설곳을 잃게 만들고, 사람과 공존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와 관찰 토대로 이야기 해주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송지영 (관악산 소위 '들개' 케어테이커)님은 개들이 열약한 환경에서 살 수 밖에 없고, 사는 동안 만이라도 비 비람을 막을 수 있는 인공 집이 필요 하고, 어린 새끼들에 대한 적극적 구조, 입양이 필요 하다는 이야기를 해주었습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근본적인 해결 방안으로 모두 중성화의 중요성과 관리의 필요성을 중점적으로 강조했습니다.

토론으로 '야생화'된 유기견의 문제가 당장 해결되지는 못하지만, 반려 문화와 동물 복지 성장의 초석이 되기 위한 의미 있는 토론회였습니다.


*토론회 책자 다운로드


*토론회 다시 보기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