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서울에서 파주로, 원정유기를 당한 모낭충 강아지 '왕발이'

  • 카라
  • |
  • 2020-04-20 18:53
  • |
  • 781



왕발이는 3-4개월령의 어린 강아지입니다. 사람과 눈을 맞추며 의사표현을 할 만큼 똑똑한 아이고요. 모낭충으로 온 몸의 털이 다 빠지고 피부가 갈라지고 있지만, 그래도 사람과 함께 할 때는 간지러워 긁는 것보다 사람에게 손길을 요청하기 바쁩니다.

왕발이는 더봄센터가 위치한 파주에서 버려진 개입니다. 보호자가 직접 개울가로 던져 유기한 개이기도 합니다. 목격자에 따르면 일하던 중 '턱' 하는 소리와 함께 강아지가 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들렸고, 밖에 나갔을 때는 서울 넘버를 단 차량이 떠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왕발이는 개울에서 땅 위로 기어 올라오려 발버둥치고 있었습니다.




왕발이가 그 동안 어떻게 살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발이 지나치게 큰 것은 홍역의 후유증일 수 있다고 하고, 발바닥이 아니라 발목으로 땅을 짚고 있는 것은 영양 부족의 영향이라고 합니다. 왕발이의 짧은 삶은 온통 배고픔과 가려움으로만 가득했습니다. 마지막에는 결국 개울가로 내던져져 버려진 삶. 그래도 우리가 왕발이를 구조할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현재 왕발이는 더봄센터 2층 견사에 한 방을 배정받고 지내고 있습니다. 왕발이는 현재 일 주일에 한 번씩 약욕을 하고, 상태에 따라 먹는 약도 처방받으며 모낭충 치료를 받고 있는 중입니다. 무엇보다 왕발이는사람함께하는 사람과 함께하고 있는 것이 참 행복해 보입니다. 산책도 잘 하고, 목줄이 바닥에 끌리니까 줄을 물고 있기도 하고요. 이제 왕발이는 잘 치료받고, 좋은 가족을 만나기만 하면 됩니다.



| 더봄센터 견사에 들어와 생활하고 있는 왕발이. 일 주일에 한 번 카라 동물병원으로 내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