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숨센터의 사무국, 아기고양이 4남매 공동육아가 끝났습니다

  • 카라
  • |
  • 2019-10-11 18:35
  • |
  • 908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카라 더불어숨센터 4층 사무국은 활동가들의 캠페인 기지입니다. 활동가들이 담당하고 있는 분야의 업무를 처리하는데, 오피스캣 네 마리와 참새 한 마리가 있어서 일 하는 데 방해받기도 하고 이따금 한 숨 돌릴 때 큰 도움을 받기도 합니다.

 

지난 여름에는 유독 사무실이 더 북적거렸습니다. 개농장에서 구조한 개 꼬마와 그 여섯 마리 새끼들을 사무실에서 돌봤고, 박스에 담겨 버려진 아기고양이 4남매를 활동가들이 데리고 출퇴근하며 육아했기 때문입니다.

 





아기고양이들은 박스에 담겨 버려졌습니다. 코에 때가 좀 묻어 있지만 포동포동하고 모질도 나쁘지 않은 것이 어미가 정말 정성껏 돌보고 잘 먹인 애들 같았습니다. 아기고양이들의 상태가 괜찮은데도 이렇게 담겨 버려진 것을 보니 납치당한 것으로 판단되었습니다.

 

하루만에 새끼들을 모두 잃은 어미 고양이는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어미가 너무 걱정되면서도 어미를 찾아 새끼 고양이를 그 곁에 데려다 주는 것은 불가능했습니다. 활동가들은 당장 눈 앞의 새끼들만이라도 잘 키워서 입양 보낼 것을 결정했습니다. 그렇게 아기고양이 돌봄 TF’가 결성되었습니다.

 


 






태어난 지 일 주일쯤 된 새끼들이라 인공수유를 해야 했습니다. 활동가들은 아기고양이들을 한 마리씩 맡아 집으로 데려가 두세 시간에 한 번씩 일어나 고양이들에게 젖병을 물려야 했습니다. 고양이들은 젖병을 거부했습니다. 한 활동가는 결국 젖병을 포기하고 손바닥에 데운 초유를 부어 고양이에게 먹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방식으로는 고양이가 결국 목만 축일 뿐이었으므로 한 시간에 한 번씩 초유를 먹여야 했습니다.

 

첫날, 활동가들은 우렁차게 배고픔과 불만을 표현하며 우는 새끼 고양이들과 거의 밤을 샜고… 고양이를 데려간 활동가들의 다음 날 출근은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젖병을 물리는 것이 반복되자 곧 아기고양이들이 젖병에 익숙해지며 활동가들의 피로도도 떨어졌어요. 아기 고양이들은 어미고양이로부터 분리되어 인간동물의 돌봄을 받아야 하는 처지에 적응을 시작했고, 활동가들도 24시간 아기고양이를 끼는 생활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 아기고양이 또자를 지켜보는 활동가의 반려묘. 또자는 지금 활동가의 어머님의 반려묘로 입양되었습니다. 풀네임 박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