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돌아온 설문동 도살자, 여주시 왕대리 도살장 급습 및 전원 긴급격리 후기

  • 카라
  • |
  • 2021-08-10 12:00
  • |
  • 924

돌아온 설문동 도살자


잔인한 도살 행위로 ❛벌금 200만원❜ 처벌을 받고 사라졌던 설문동 도살자가 (https://www.ekara.org/activity/against/read/13973) 다시 경매장에 나타나 개들을 사들이기 시작했습니다.


카라에 적발되어 처벌을 받고도 대한민국 사법부를 비웃는듯 설문동 도살자의 도살은 장소만 바꿔 계속되었습니다. 의정부지법에서 내린 벌금 200만원 처벌은 사실 도살 작업 하루 이틀이면 금방 채워지는 가벼운 금액일 뿐입니다.

영상은 대한민국 곳곳에 보신탕, 영양탕이라는 이름으로 팔려가게 될 개들이 거래되는 소위 '개식용' 경매장의 동물학대 실태입니다.




경매장에 모인 많은 사람들은 대부분 도살장 운영자들입니다. 이들은 각자 원하는 개를 골라 낙찰 받습니다. 낙찰된 개들의 몸에는 파란 스프레이가 여기저기 뿌려집니다.

개들은 자신들이 처한 상황을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끌려가지 않으려고 사력을 다하기도 하고, 혹은 이미 굶주림이나 질병 및 스트레스로 탈진한 개들은 자포자기한 상태로 질질 끌려가기도 합니다. 다른 개들은 이 모든 광경을 그 자리에서 지켜봐야 합니다.

경매장 사람들은 낙찰된 개들의 목을 올무로 낚아 채서 철망 사각장 안에 메다꽂듯이 던져 넣기도 합니다. 개들은 일말의 반항조차 하지 못하고 구겨진 채로 벌벌 떨고 있을 뿐입니다. 뛰어난 개들의 인지 능력은 개들의 공포를 증폭시킵니다. 공포 속에서 개들이 느끼는 고통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각각의 트럭에 실린 개들은 전국 각처에 숨어든 도살장으로 이동됩니다. 어린 강아지들이나, 작은 개들은 사각장 채로 팔려 가기도 합니다.

결국 법도 중지시키지 못하는 개들의 고통을 끊어내기 위해 카라는 설문동 도살자의 새로운 도살장을 찾아야만 한다는 일념으로 몇 개월간 쉬지 않고 추적을 계속해 왔습니다.

경매장 관계자들과 도살자들은 입구에서 시위를 진행하는 사람들을 피해 경계를 강화했고 요소마다 차량을 배치해서 감시를 진행하는 등 혹시 모를 추적을 살피기 시작했습니다. 이때문에 도살자 추적은 결코 쉽지 않은 과정이었습니다.

카라는 추적끝에 설문동 도살자가 현재 여주시 왕대리 도살장으로 장소를 옮겨 도살을 지속하고 있음을 찾아냈습니다. 그리고 도살을 마친 개들의 사체는 모란시장으로 끊임 없이 납품된다는 사실까지 확인했습니다.

동물보호법 제8조에서는 동물을 목을 매다는 등의 잔인한 방법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거나 같은 종류의 다른 동물이 보는 앞에서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고, 이를 위반할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 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수년 간 개들을 끊임없이 불법 도살해온 학대자에게 법원은 고작 200만원 벌금형을 내렸습니다. 또 다시 약소한 벌금 정도의 처벌에 그친다면, 그는 분명 다른 장소로 숨어들어 도살을 지속할 것입니다.






추적 끝에 여주시 왕대리 도살장에서 다시 만난 설문동 도살자   


 

카라는 사라졌던 설문동 도살자를 수개월 추적끝에 여주에서 찾아내어, 어제부터 꼬박 이틀을 내내 잠복한 끝에 8월 8일 급습했습니다. 오늘 카라에서 현장을 급습하자, 도살자는 오히려 큰소리를 치며 활동가들보고 "나가라" 고 소리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