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LET'S 봄봄 입양 파티 후기를 전합니다 :)

  • 카라
  • |
  • 2018-03-29 17:16
  • |
  • 3074




지난 3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동안 <LET'S 봄봄 입양 파티>가 진행되었습니다. 서울시 동물복지 지원센터의 번쩍번쩍한 건물에서 진행해 한껏 더 기분이 좋고, 입양파티의 주인공들이 평생가족도 찾을 수 있어서 더 기뻤던 파티였습니다 :)





<LET'S 봄봄 입양 파티>는 최초의 민‧관이 협력해 진행한 유기견 입양 행사여서 더 많은 분들께 관심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행사 당일 방송국과 신문사 할 것 없이 많은 매체 기자 분들이 오셔서 현장 스케치를 해 가셨어요.








첫 날, 보도가 많이 나간 덕분인지 정말 많은 시민 분들이 오셔서 카라와 복지센터의 유기견들을 보셨습니다. “바람이 보러 왔어요.” 하고 입양을 결심하고 오신 분도 계셨고, ‘유기견을 입양하고 싶다’며 오신 분도, 그리고 입양 파티가 어떤 것인지 궁금하셔서 오신 분 등등! 덕분에 파티는 시끌벅적 즐거웠습니다.






한편, 정작 주인공이 된 유기견들의 반응도 제각각이었는데요. 재개발지역에 버려진 번식장의 푸들 4마리(소리, 소백이, 영산이, 가야)는 푹신한 쿠션 속에 몸을 끼우고 움직일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은 평생동안 너무 몸을 혹사당해서 빨리 할머니가 되어버린 것 같아요. 움직일 때는 오직 간식 시간 뿐... 그래도 인연은 인연이라고, 영산이와 소백이는 평생 가족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






애니멀호더가 버린 개들 4마리들은 굉장히 사교적인 모습으로 행사장을 배회했습니다. 그리고 주변 “쟤네 정말 예쁘다”라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믹스견의 매력을 뿜뿜 뽐내고 다니던 아이들에게도 좋은 소식이 있었습니다. 아놀드와 바람이에게 가족이 생긴 것입니다.


바람이는 사람에게 크게 관심이 없고, 마이웨이로 뽈뽈 돌아다니는 덩치 있는 강아지여서 입양 가족이 생길까 염려스러웠는데요. 이전에 리트리버를 키운 적 있는, 오히려 바람이는 작은 사이즈라고 이야기 한 커플 분께 입양을 가게 되었습니다. 바람이는 지금쯤 그 어느 시절보다 행복한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아름품 친구들, 추추와 하니, 태희와 마크는 입양카페 거주 경력을 자랑하는 만큼 그 누구보다도 차분했습니다. 이동을 하거나 어디 잠시 놓아두거나 사람들이 한꺼번에 우글우글 들이닥쳐도 차분하게 사람들을 응대(?)했습니다. 동물복지 지원센터 선생님들도 이 아이들의 차분함을 놀라워 하셨어요. 아름품 아이들에게는 아직 인연이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올 봄에는 꼭 기쁜 소식이 함께했으면 좋겠어요.






동물복지 지원센터 아이들에게도 좋은 소식이 많았습니다. 워낙 예쁘고 사랑스러운 아이들이여서 크게 걱정은 안 됐는데, 역시나 15마리 중 9마리의 입양이 확정 되었어요. 처음에는 많은 사람들을 낯설어하던 아이들도 하루쯤 파티를 경험하자, 다음 날부터는 잘 적응해서 차분하게 사람들을 대하기도 했습니다.








입양파티에서는 여러 가지 문화 프로그램도 진행되었는데요. 요새 영화 <리틀 포레스트>로 무수한 인터뷰를 하며 입담을 불태우고 계신 우리 카라 대표, 임순례 대표님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생명공감 토크콘서트>를 진행했습니다.


임순례 대표님이 어떻게 동물보호 활동을 하게 되었는지, 요새 반려동물을 둘러싼 문화와 정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유기동물의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하면 좋을지... 그런 이야기를 나누고, 참석해 주신 분들과 질의응답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반려견을 위한 행사도 있었습니다. 토, 일 양일간 진행된 <슬기로운 반려생활>에서는 반려견의 사회화와 사회화 시기에 대한 차이점 등을 이야기하며 어떻게 사회화를 하면 좋은지, 트레이닝은 어떻게 하면 효과적인지 등에 대한 이야기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