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농장주 대상 설문 조사 결과 동물복지농장 확대 가능성 충분


카라 "농장주 대상 설문 실시 결과, 적절한 정책지원으로 동물복지농장 확대 가능성 충분"

- 농장주들, 동물복지 농장의 전망 밝게 바라봐
- 차별화된 홍보 및 사육환경 표시 실시와 시설 교육 등 지원 절실
- '개방형 케이지', '풍부화 케이지' 동물복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견해 보여

○ 최근 이슈였던 살충제 달걀로 인해 공장식 축산의 위험성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폭증하고 이에 따라 정부에서도 부랴부랴 축산업 근본적 개선 방안 마련을 약속하였다. 만시지탄의 안타까움 속에서 이제야 정부는 동물복지축산의 역할을 인식하고 확대 방안을 주요 정책으로 제시하고 있으며 많은 언론들이 동물복지농장의 차별성과 중요성을 앞다투어 보도하고 있다.


○ 지난 9월 6일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동물복지 농장주와 동물복지 농장을 준비하려는 농장주 250여명(응답자 133인)을 대상으로 동물복지농장 운영과 관련하여 동물복지농장의 강점, 어려운 점, 직불금 도입 방식에 대한 의견, 정부 지원 상황과 동물복지농장 운영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사항, 시행 예정인 축산물사육환경표시제의 구체적인 표시방법 등을 설문조사했다.


○ 동물복지농자 운영자나 관심자들이 현장에서 부딪히는 문제와 정책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이번 설문에서 나타난 바에 따르면 실제로 농장주들은 시설지원 부족, 판로 개척의 어려움 등을 주로 호소하였다. 그들은 복지축산을 유지하기에 가장 큰 어려움으로 △'복지축산에 대한 시설지원이 없다'(51.6%)를 꼽았으며, 이어 △복지축산물 판로개척이 어려움(46.9%) △복지축산에 대한 운영지원이 없음(40.6%) △조류독감 발발시 관행 축산과 차별성이 없음(34.4%) △복지축산 표기가 전혀 부각되지 않음(31.3%) 순으로 답했다.


○ 지원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부분은 △소비자 판매시 사육 차별성을 부각시키는 홍보 지원(53.8%) △판로 개척 지원(42.3%)으로 나와 동물복지농장에 대한 차별적 홍보와 상대적으로 가격 경쟁력이 취약한 생산물의 유통과 판매에 대한 지원이 절실함을 보여주었다.


○ 또한, 산란계 농가를 대상으로 한 '축산물 사육환경표시제 도입'에 관한 질문에 응답자 전원 △도입 찬성(100%)이라고 답했으며, 사육환경 표시의 방법으로 △사육환경 표시 최우선으로 강조(56.7%)하는 표시 방식을 선호했다. '개방형 케이지' 혹은 '풍부화 케이지' 등 변형된 케이지가 동물복지에 부합하는지에 대한 응답으로는 △동물복지에 부합하지 않음(74.1%) △부합함(25.9%)로 나타나 많은 현장 농장주들이 변형된 케이지가 동물복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카라는 "동물복지농장주들은 동물복지축산의 전망을 좋게 바라보며(37%), 관행 축산은 경쟁력이 없다고 답한 비율로 26%에 달했다. 동물복지농장주의 14.5%가 관행축산이 동물학대라고 생각하며, 현재 관행 축산을 하는 농장주들의 경우도 8.3%가 관행 축산이 동물학대라고 답한 것도 주목해야 할 일"이라 지적하면서, "무엇보다 현재 관행 축산을 하는 분들 28%도 관행 축산이 경쟁력이 없다고 답한 점은 정부의 축산 정책 방향을 지시해 준다"고 말했다. 또한 카라는 "정부의 동물복지농장 확대 정책이 성공을 거두려면 현장 농장주들의 필요를 잘 파악하고 현실성과 효율성 있는 정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동물복지 농장의 조기 확대와 정착을 위한 농장주들의 요구사항, 즉, 동물복지농장으로의 시설 전환 자금 지원, 노하우와 교육 지원, 차별성 부각과 홍보 지원, 동물복지농장 네트워크 형성 지원 등의 방안이 치밀한 조사 연구를 통해 마련되어 실현된다면 우리나라 동물복지 농장은 충분한 확대 정착의 가능성과 여력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 카라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오는 9월 15일 국회 제1세미나실에서 열리는 <밀식 사육 문제와 동물복지 농장 확대를 위한 국회 토론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 별첨. 설문조사 그래프


** 관련기사 보기

<뉴스1>  "동물복지농장 확대 위해선 시설·판로 지원이 절실"
<데일리벳>  동물복지 농장주 대상 설문조사,`축산물 사육환경 표시제 도입` 찬성 100%
<한겨레> “복지축산물 차별성 홍보, 시설 전환 자금 지원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