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출산으로 인한 자궁 염증과 구내염으로 고통받은 '회순이'

  • 카라
  • |
  • 2022-04-15 10:28
  • |
  • 190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회순이를 처음 봤을 때는 2019년이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회순이는 건강한 모습이었고 밥을 챙겨주시는 분이 있어 제가 따로 챙겨주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저는 직장 근처라 낮에 가끔 회순이를 볼 수 있었는데 임신해 있는 모습을 보곤 했습니다. 회순이를 중성화라도 시켜주려고 찾아보았지만, 저랑은 시간대가 맞질 않는지 회순이를 만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다 작년 여름 점심시간에 너무도 오랜만에 회순이를 보게 되었는데 너무도 말라 있었고, 구내염까지 있는 듯 보였습니다. 그날부터 약과 먹을 것을 챙겨서 다니며 회순이를 만날 때마다 먹이려 했지만 회순이는 아주 가끔만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언제 만날지 몰라 늘 약을 챙겨 다녔는데 작년 겨울서부터 더 마른 모습의 회순이가 며칟날에 한 번꼴로 저를 기다려 주었고 그때마다 약과 밥을 먹였습니다. 겨우내 회순이에게 가끔 약을 먹였지만, 중성화도 안 돼 있고 노란 고름같은 침을 달고 있는 회순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었습니다.

아픈 몸으로 또다시 임신할까 싶어 구조해 중성화와 구내염 치료를 해주어야겠다고 마음을 먹게 되었고 통 덫을 빌려 회순이를 구조하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