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⑨ 아파트가 무너진다. 지하실에 숨은 고양이를 구하라.

  • 카라
  • |
  • 2016-11-01 10:26
  • |
  • 2920

<전문>

삶의 보금자리와 아늑한 쉼터를 의미하던 '집'. 하지만 오늘날 한국에서 집은 잠시 머물다 떠나는 곳이거나 투기의 대상입니다.

재개발은 한편으로는 부동산 투기 바람 속에서, 다른 한편으로는 도심으로 모여드는 사람들에게 좀더 나은 주거환경을 제공하고자 끊임없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주'가 불가능하고, '공사'가 뭔지 모르는 길 위의 동물들에게 재개발은 삶의 파괴요, 죽음을 의미하는 대재앙입니다. 특히 한 곳을 터전으로 삼는 영역동물이면서 인간 곁에서 오랜동안 머물러온 길고양이들은 어떨까요?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전국 2,052개 구역에서 재개발과 재건축 정비사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재개발로 죽음의 벼랑끝에 서게 된 모 지역 길고양이들에게 공사의 위험을 알리면서 터전을 옮겨야 한다는 절박한 신호를 주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해당 지역의 여러 스테이크홀더(관련자)들을 중심으로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의 생명을 살리는 작업이 착수됐습니다.

이번 활동이 생명을 존중하는 재개발 사업의 좋은 사례가 되어 제도적 대안을 모색해 보자는 취지로 관련 글을 지속적으로 게시합니다.

 <지난글 보기>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①] 모두가 떠난 황량한 곳을 떠나지 못하는 생명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②] 공사 앞둔 지역 길고양이를 돕기 위한 원칙 수립 및 아픈 고양이 구조 개시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③] 길고양이 질병치료와 TNR, 쉘터 지원이 시작되다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④] 인근 대규모 공사현장에서 들려오는 안타까운 생명의 절규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⑤] 재개발 조합의 도움으로 건설사와 만나 협의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⑥] 410 10001 2949375 어미 고양이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⑦]곧 무너질 아파트를 떠나지 못하는 고양이들과 난국에 봉착한 카라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⑧] 강남구청의 행정 폭거와 위기에 처한 고양이들

 '5분대기'하는 심정으로 지나가는 하루하루..  

사람이 떠나간 아파트 단지 내에서 얼쩡거리는 고양이들이 철거 날짜가 닥쳐오는 줄 알 턱이 없었습니다.
카라와 자원봉사자들은 철거지역을 떠나지 못한 고양이들을 전수 포획하기 위해 반복적인 노력을 기울였지만, 여전히 지하실에 숨어 있는 녀석들이 있었습니다.

 

이 고양이들은 대단히 겁이 많은 녀석들인지라, 지역 내에서 밥을 주며 낯을 익히고 동선과 은신처를 파악하고 있는 자원봉사자가 아니면 목격하기도 어려웠습니다. 따라서 포획하기도 불가능합니다. 

게다가 이미 중성화와 치료를 해서 방사한 고양이들이 아프거나, 다치기도 해서 그때마다 ‘대응방안 수립-포획-치료-재방사 혹은 영구보호’ 등 세부적인 대응이 필요했습니다.

 

이제 본격적인 철거를 앞두고 카라는 더욱 강하게 고양이들을 안전지대로 이끌기 위해 기호성이 가장 높은 사료를 깔기 시작했습니다.

자원봉사자가 준비한 캔도 고양이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배포했습니다. 영역이동 스트레스를 감당할 수 있도록 건강과 면역력 유지를 위해 아픈 고양이들을 위한 약도 배포 되었고, 가능한 한 모든 고양이들에게 기생충약을 먹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카라가 약과 사료를 지원했지만 이것을 고양이들에게 배포하고 세심하게 관찰하는 일은 모두 자원봉사자가 담당해 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