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길고양 TNR 안전성 점검, 전국 지자체 확대를 요구한다

  • 카라
  • |
  • 2020-12-24 14:18
  • |
  • 1412




지자체 길고양 TNR 안전성 점검,

전국 지자체 확대를 요구한다!

 


몰인정한 박해와 학대로부터 길고양이들을 누가 보호할까요?

 

혹한의 날씨 속에 거리의 길고양이들을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죠. 안타깝게도 길고양이에 대한 몰이해와 이유 없는 혐오, 몰인정한 박해와 학대는 여전합니다.

 

이렇게 가엾은 존재들을 위해 현재 국가가 법으로 배려하고 있는 기본적인 보호 장치 TNR. 자생력있는 길고양이들을 안전 포획하여(Trap) 중성화수술(Neuter)하여 원래 살던 장소에 방사(Return)해 살아가게 하는 제도입니다. 사람들은 발정 소리 등 길고양이로 인한 불편을 경감하거나 해소할 수 있고, 길고양이들도 거듭된 임신과 출산 죽음의 악순환에서 벗어날 수 있으며 혐오의 눈초리 속에 날로 악화되는 서식 환경에서 개체수 과밀이나 발정 스트레스, 싸움으로 인해 고통 받지 않아도 되니 비록 부족하나마 현재로선 가장 합리적인 합의점이라 할 것입니다.

 

따라서 길고양이를 보호하기 위한 최후의 보루 TNR마저 안전하지 못하다면 전국의 수많은 길고양이들의 기본적 생존권 자체가 보장될 수 없을 것입니다.

 

 

동물권행동 카라의 일부 지자체 TNR에 대한 문제 제기와 밝혀진 사실들

 

동물권행동 카라는 지난 116, 의왕, 과천, 화성, 군포, 그리고 서울 한 구의 TNR 시행상 동물복지 침해 사례를 제보와 전문가 자문을 통해 조사 보고하였습니다. 이에 1115MBC를 통해 길고양이 수술에 문구용 케이블타이 사용 의혹 및 스테이플러 사용 사실 등 **병원의 동물학대 의혹과 규정위반 사실 등이 전격보도되기에 이르렀습니다.

 

지난 게시글 보기  지자체 TNR안전성 점검이 시급하다 (바로가기)

 

이와 병행하여 카라는 서울시의 요청에 따라 TNR 지침 개선과 길고양이 보호를 위한 협의를 진행 중에 있으며, 의왕, 과천, 화성, 군포시의 상급 관청인 경기도에도 문제 예방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도출을 위한 관련 지자체와 케어테이커가 참여한 간담회, 그리고 TNR 지침과 과업지시 내용의 개정을 요구해 왔습니다. 비록 간담회는 코로나사태로 인해 불발되었지만 현재 경기도에서 마련한 TNR지침 개선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구체적인 추가 제안을 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의왕, 과천, 화성, 군포시의 TNR 위탁 동물병원의 부적절한 수술 관련 드러난 사실들은 충격적입니다. 실제로 수백마리의 길고양이들이 규정과 다르게 스테이플러로 복부가 봉합되었으며, 이를 지도감독하여 즉각 교정했어야 할 지자체 담당관들은 문제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 스테이플러 사용: 

길고양이들의 특성에 따라 TNR 전 과정에서의 불필요한 스트레스 부과와 추가 마취 등이 최소화되어야 합니다. 수술시에 봉합사가 아닌 스테이플러를 사용하면 이를 제거하기 위해 추가적인 핸들링과 마취를 해야 하므로 이런 시술은 규정 위반이기에 앞서 길고양이에게 허용될 수 없는 방법입니다. 길고양이는 자신의 시술 편의를 위해 아무렇게나 수술해도 되는 존재가 아닌 것입니다.

 

어처구니없는 일은 해당 병원과 일부 지자체 담당관들의 문제 인식입니다. “스테이플러가 상처가 아물면서 저절로 튕겨져 나간다는 병원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하는 지자체 담당관도 있고 나중에는 방사 전에 스테이플러를 제거하고 방사했다고 변명 합니다.

 

길고양이 복부에 박아놓은 스테이플러가 저절로 탈락한다는 주장에 대해 카라가 자문을 구한 모든 수의사가 일반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했으며 길고양들의 경우 제거시 최소한 진정 조치가 필요하며 수술할때 규정에 의한 봉합사를 사용하면 되기 때문에 이 방법 시행이 불필요하다고 했습니다.

 

현재 동물의 피부 봉합용으로 사용되는 스테이플러는 인의용(사람용)으로 단위별로 멸균되어 공급되며 피부봉합용으로 사용됩니다. 스테이플러는 거의 'ㅁ'자 모양으로서 봉합후에 이를 제거하려면 특수 가위로 상단을 눌러 하단의 봉합부위를 벌려 하나하나 제거해야 됩니다. 봉합 후 아무는데 걸리는 시간은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1주일~2주일까지로 봅니다.

 


피부 봉합용 스테이플러 사진

 

따라서 불필요한 추가 진정이나 마취를 해야 하는 스테이플러 사용은 수술 3일 뒤 방사되야하는 암컷 길고양이 시술 방법으로 전혀 부적합하며, 추가적인 핸들링시 고양이의 불필요한 스트레스가 유발될 수 있습니다. 제거하지 않고 방사했다면 불편함을 유발함은 물론 이를 제거하기 위해 그루밍하는 과정에서 살점이 손상될 수 있을 것입니다.

 

* 정교하지 못한 수술:

해당 병원의 암컷 시술후 사진이 공개되었습니다. (경기도 TNR 위탁업체, 스테이플러 공개합니다. : 네이버 카페 - http://naver.me/F5bG4id1). 게시글에는 80여 마리의 스테이플러 시술 사진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수술로 제거된 적출물 상태에 대해 수의 영역에서 제기할 수 문제들은 논외로 하더라도 기본적인 원칙도 지켜지지 않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수술 부위의 털 제거조차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여러 사례를 볼 수 있습니다.


 제대로 수술된 고양이의 수술 부위 VS. **병원 TNR 수술 부위


※ 제대로 수술된 고양이 수술 부위


 

※ 문제의 ** 병원 TNR 수술 부위 (출처: 네이버 카페 "고양이라서 다행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