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묘시장 길고양이 학대사건

  • 카라
  • |
  • 2020-06-24 13:46
  • |
  • 1548
길고양이 학대사건 발생


- 11시 56분. 무엇 때문인지 놀란 고양이가 시계방 안으로 뛰어들어왔습니다.

- 12시 14분 이전 약 2분 간. 두 사람은 올가미를 만들고 쇠막대를 이용해 고양이의 목에 올가미를 걸었습니다.

- 12시 14분. 고양이는 올가미에 목이 매인 채 밖으로 끌려나가 길 한복판에 내동댕이 쳐졌습니다. 쓰러진 고양이의 입과 얼굴 부위를 금속 재질 집게로 자극합니다. 고양이가 패닉된 상태로 가게 앞에 대변을 누는 것이 보입니다. 고양이는 길 한가운데서 데굴데굴 구르며 도망치려 애쓰다가 자신을 눌러찌르는 쇠막대기에 저항합니다

- 12시 15분. 놀란 고양이가 일어서 사람들로부터 도망가려 하지만 목에 매인 줄로 도망가지 못합니다. 그 이후로도 질질 끌려다닙니다.

- 12시 16분. 고양이는 목이 매인 채 대롱대롱 매달려 상자 안에 박힙니다. 가해자는 고양이의 머리 부분쪽 뚜껑을 덮고 상자가 찢어질 정도로 발로 눌러 밟았습니다.




그저 안전한 거리 한켠에서 몸을 의탁하려던 길고양이 한마리. 단지 자신의 가게에 들어오려 했다는 이유만으로 상인분 몇몇이 올가미를 매고 집게로 눌러댔습니다. 사진 속 고양이는 난데없이 벌어진 폭력적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사투하는 과정에서 패닉 상태에 빠졌고 그 고통과 공포에 몸부림치던 고양이의 모습은 제보 사진과 영상에 고스란히 드러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