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동물 정보

다비 C2021010603


  • 종/품종

    고양이 / 코숏

  • 성별(중성화)

    수컷 / 중성화 O

  • 추정나이

    6살

  • 몸무게

    3.7kg

  • 털색

    고등어


친화도
활발함
배변훈련

YES

후원해 주시는 분들(11명)

  • Image Description

    김은주

  • Image Description

    사상초량갈비

  • Image Description

    송나연

  • Image Description

    송다겸

  • Image Description

    심현경

  • Image Description

    우주라이크커피 김해내외점

  • Image Description

    이지영

  • Image Description

    임은영

  • Image Description

    전세희

  • Image Description

    주민경

  • Image Description

    피피에스(PPS)

히스토리

3월 소식



방배동의 한 재개발 지역에서 돌봄을 받던 다비는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치료를 위해 구조가 되었습니다. 구조 당시 장 꼬임 증상이 있었고 급하게 수술을 받았습니다. 이후 몇 차례 위험한 고비를 넘겼고 지금은 다행히 건강을 회복하여 더봄 센터 묘사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눈만 마주쳐도 골골송을 부르며 부비부비를 하고 발라당 애교를 보이는 다비는 사람을 무척이나 좋아하고 애교도 많습니다.😍 아직 묘사에 적응 중인 다비는 사람이 그리워 계속 울면서 만져 달라고 보채기도 하는데요, 그럴 땐 장난감 놀이로 마음을 달래주고 있습니다. 처음엔 낯설어서인지 장난감을 흔들면 피하거나 멀리서 지켜보기만 했었는데요, 이제는 먼저 다가와 장난도 치고 최고의 장난감 사냥꾼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길 위에서 사람의 손길과 사랑을 그리워하며 지냈을 다비를 생각하면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치료를 마치고 건강을 회복한 다비가 이제는 평생 가족을 만나 온전히 사랑받으며 행복한 묘생을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 재개발 지역에서 구조된 다비는 몇 번의 위험한 고비를 넘기고 지금은 건강을 회복하였습니다.  더봄 묘사에서 적응기를 거치고 가족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두리와 다비가 카라 더봄센터의 새 식구가 되었습니다.💗


| 휘경동 재개발 지역에서 길고양이로 지내던  '두리'의 모습


| 방배동 재개발 지역에서 길고양이로 지내던  '다비'의 모습


지난 2020년  카라는 서울시와 함께 서울시내 6개 도시정비구역의 길고양이의 중성화 수술과 치료지원, 그리고 영역 이주 사업을 시행하였습니다. 더봄센터의 새 식구, 두리와 다비도 재개발 지역에서 만난 길고양이 입니다. 두리와 다비는 각각 구조된 재개발지역에서 오랫동안 케어테이커의 보살핌을 받아 왔습니다. 사람들이 떠나가고 건물이 철거되는 위험한 재개발 지역, 게다가 두리와 다비는 아픈채로 발견되어 구조되었습니다.


|  애교가 무척 많은 수다장이 '다비'


|   '다비'에게도 따뜻한 가족의 품을 알게 해주고 싶습니다. 언젠가 가족을 만날 수 있겠죠?


다비는 방배동 재개발 지역에서 발견된 6살 추정의 수컷 고양이입니다. 장꼬임으로 수술한 부위가 터지고 복막염이 의심되는 상황인데 자발 식욕이 없어서 카라 병원에 입원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다행히 현재 많이 회복하여 밥도 잘 먹고 있습니다. 무슨 할 말이 그렇게 많은지 사람만 보면 야옹야옹, 병원의 수다쟁이가 되어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치료가 끝나면 곧 더봄센터의 묘사로 이동하여 활동가의 돌봄을 받게 될 예정입니다. 


|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한 '두리', 앞으로도 꾸준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   '두리'가 치료를 잘 받고 컨디션을 유지 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


두리는 휘경동 재개발 구역에서 구조되었는데요. 고양이의 대표적 질환인 신부전 3기와 구내염을 앓고 있는 12살 추정의 노령묘라 입원이 시급한 상태여서 바로 카라 동물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구조 당시 뼈만 남아 바스라질 것 같은 체구로 겨우 버티다가 요즘에는 조금씩 일어나 앉아있기도 하고 지나가는 활동가를 보며 말을 걸어오기도 합니다. 더 기운을 내서 다비처럼 수다쟁이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구조된 중증 질환 두리와 다비 외에도 휘경동에서는 48마리, 방배동에서는 13마리가 중성화 수술 및 치료 지원을 받았습니다. 다른 곳으로 이주한 고양이들이 지역 케어테이커 분들의 보살핌으로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내길 바라면서 두리와 다비는 더봄센터에서 건강하게 돌보겠습니다.

두리와 다비의 새로운 묘생을 응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