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라
  • 2018-04-28 12:29
  • 2344

지극한 모성애의 어미 고양이 가족의 파란만장 일대기

지극한 모성애의 어미 고양이 선덕이는 구조된 후 일주일간 잠만 잤습니다.

 삼색 어미고양이가 새끼 3마리와 함께 버려졌습니다. 삼색 어미는 가게를 하던 분이 키우던 고양이인데 중성화 수술도 없이 풀어 키우다 새끼를 낳게 되었으며 새끼들은 방치상태에서 야생화 된 것입니다. 그리고 가게를 옮기면서 4마리의 고양이를 모두 버리고 갔습니다. 아직까지도 고양이는 이래도 된다고 생각하며 죄책감조차 안 가지는 분들이 실제로 많으며, 이런 사람들에 의해 길고양이 개체군이 생겨납니다. 더 이상의 출산을 막기 위해 어미 삼색이 수술은 도와드리며 야생인 새끼들은 어쩔 수 없더라도 어미만이라도 데려가실 것을 호소했으나 소용이 없었습니다. 이렇게 4마리의 고양이가 떼로 버려졌습니다. 어미 선덕이와 딸 세종이와 초전이 그리고 아들 흰둥이까지.

주인은 고양이 4마리를 버리고 가면서 고기 덩이 하나를 던져 놓고 갔다.


선덕이는 망부석처럼 버리고 간 전 주인을 기다렸습니다. 당장 갈 곳이 없는데다 3마리의 야생 새끼까지 딸린 상황이라 옆 가게 주인분을 설득했습니다. 다행히 이 고양이들이 겨울을 날 수 있게 집을 설치하도록 배려해 주셨고 가져다 드린 사료를 주시겠다고 했습니다. 일 년 뒤 가게를 옮길 때까지 귀찮을 수도 있을 사료 급여를 해 주신 고마운 분들이었습니다.

 

망부석이 되어버린 선덕이와 어린 딸 세종이

그런데 찬바람이 막 불기 시작한 10월 말 갑자기 흰둥이와 초전이가 기력이 없었습니다. 급히 두 마리를 구조하여 검사 한 결과 한 마리는 범백혈구감소증으로 진단되었고 다른 한 마리도 감염 초기로 의심되었습니다. 한 달 동안 최선을 다 한 결과 천운으로 2마리 다 살았고 방사 전 중성화 수술까지 마칠 수 있었습니다. 흰둥이와 초전이를 방사하기 위해 데려가자 어미 선덕이가 뛰어 왔습니다. 이렇게 네 식구는 다시 재회했습니다.


 다시 어미에게 돌아온 흰둥이와 초전이, 어미 선덕이가 달려왔다.

아이들이 나오길 재촉하는 어미 선덕이와 지켜보는 딸 세종이

그런데 약 2달이 지난 뒤 이 아이들이 지내는 같은 건물의 노래방 가게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고양이가 가엾기는 하지만 한 달 넘도록 배기관을 타고 천정으로 고양이들이 들락거리며 저녁이면 빠짐없이 하고 뛰어 내려오는 소리가 나고 천정의 장식 처마 위로 고양이가 보이기도 해서 영업에 지장이 많다는 것입니다...그러다 말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며...영업 문제 뿐 아니라 고양이도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철물점에서 망을 준비해서 건물 외부에서 지하 천정으로 들어갈 만한 입구를 모두 막고 이후 관찰을 부탁드렸습니다.

 놀라운 얘기는 여기서부터 시작됩니다. 다음 날, 천정에 놓아 둔 음식이 없어졌다며 빠져나가지 못한 고양이가 있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아주 낮고 좁은 천정 어디엔가 숨은 고양이를 구조해야만 했습니다. 천정 일부를 뜯고 간신히 포획틀 설치에 성공했습니다. 천정과 포획틀 사이에는 단 1cm의 여유 공간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정말 다행히도 하루 만에 아이가 잡혀 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