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에서 노란 고름을 뚝뚝 흘리며 밥을 먹으러 오던 '하루'

  • 카라
  • |
  • 2022-05-13 16:58
  • |
  • 122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하루는 어느 날부터인가 가게 앞 길냥이 밥자리에 밥을 먹으러 오는 고양이였습니다. 처음 올 때부터 구내염이 있는 거 같아 보였습니다. 구조를 하고 싶었지만, 비용 때문에 망설이며 하루가 보일 때마다 항생제를 캔에 타서 먹였습니다. 매일 오는 아이는 아니었기 때문에 올 때마다 약을 타서 먹였는데 몇 주 정도 안 보이다가 다시 나타났을 때 침을 더 흘리고 더 마르고 기운이 없어 보였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는 저도 모르게 가게에 뒀던 노란 포획 틀을 가져와서 안에 캔을 넣어두고 문을 열고 구조를 하고자 하였습니다. 그때까지도 고민이 돼서 그냥 손으로 문을 잡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루가 너무 아무렇지 않게 틀 안으로 들어가 제 손으로 문을 닫았습니다. 잡고 보니 너무 쉽게 잡혀서 얼떨떨했지만 그만큼 구조를 해주길 원했던 게 아니였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