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거나 ‘집 나간’ 내 고양이..고양이니까...잘 살거라고요?

  • 카라
  • |
  • 2015-09-10 20:21
  • |
  • 6190


- ‘더이상 버리지 않을’ 진짜 가족을 기다리는 유기묘들의 슬픈이야기 -


 

재개발 예정 지역의 TNR 자원봉사자들과 가슴철렁한 품종묘들의 출현 소식

 

서울의 한 대규모의 아파트 단지. 이 아파트는 순차적으로 재개발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이미 사람들은 떠나고 텅 빈 건물만 남은 곳부터 아직까지 빽빽하게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는 단지까지... 위험한 철골구조와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듯 한 건물 아래, 그리고 사람들이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의 곳곳에는 이미 오래전부터 터를 잡고 살고 있는 길고양이들이 있습니다.

 

그래도 이 지역 고양이들은 대단히 운이 좋은 편입니다. 길고양이들을 가엾게 여겨 돌봐주시며 열심히 TNR을 해주시는 분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주변 자원봉사분들도 함께 곧 무너져 재개발이 될 건물에서 길고양이들의 거처를 이동하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해주시고 있었습니다. 그런데..주민들이 이미 떠나거나 머지않아 떠나야 할 이곳에 언젠가부터 길고양이라고 보기 힘든 품종묘들이 종종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ㅠㅠ



동정심을 보이는 사람에게 친화적으로 다가오는 고양이부터, 이미 오래전에 버려져 사람에 대한 두려움에 도망을 가는 고양이들까지...


하얀 털이 회색빛으로 변해버린 아파보이는 터키쉬앙고라와 다친 것인지 다리를 절며 다가오는 희귀한 품종 봄베이, 최근 유행하는 귀가 접힌 스코티쉬폴드 고양이까지 발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