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등에 구더기가 들끓는 뼈만 앙상한 고양이를 구조하였습니다.

  • 카라
  • |
  • 2019-12-11 19:14
  • |
  • 1955





카라 활동가는 외근 업무를 마치고 사무실로 복귀하는 길이었습니다.

뼈만 앙상한 고양이 한 마리가 길가를 힘겹게 걸어가고 있습니다. 오전에 비가 왔던 터라 축축한 풀숲에 몸을 숨긴 고양이는 숨죽여 활동가를 바라봅니다. 육안으로 봐도 어딘가 많이 아파 보이는 고양이를 그냥 두고 갈 수가 없는 상황이라 구조를 결정하였습니다.



이런 상황에 안타깝게도 카라 차 안에는 구조 장비가 따로 구비되어 있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그래도 이동장과 수건 한 장이 있는 상황. 고양이가 풀숲에서 나와주길 언제까지 기다리고만 있을 수 없어 풀숲으로 들어가 잡으려 하자 힘든 몸을 이끌고 도망을 갑니다. 그래도 수건 한 장이 있어 다행입니다. 한참을 못 먹었을 고양이는 힘이 없어 어느 정도 도망을 가지만 이내 몸을 숨기기 바빴습니다. 



몇 번의 구조 시도 끝에 수건으로 고양이를 감싸 안았고 안전하게 이동장에 넣을 수 있었습니다.



제대로 앉지도 못하는 고양이는 많이 아파 보였습니다. 눈에는 눈곱이 가득하고...이곳 저곳에 상처들이 있었습니다. 몸이 젖어 저체온도 의심되는 상황...동물병원으로 이동하여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었습니다.



카라 동물병원에 도착한 구조 된 고양이는 검사가 진행 되었습니다. 전염병은 없었지만, 저체온과 탈수, 염증에 신장 수치가 높아 신부전이 진행되는 상황이었고 앞발에는 구더기까지 생겨있었습니다. 이런 처참한 몸 상태를 견디고 있다는 것이 기적인 것 같았습니다.



앞발에 생긴 구더기를 제거해 주었고, 링거를 달아 탈수 교정에 들어갔습니다.



키트상 전염병은 음성이지만 잠복기 일지 몰라 며칠간은 철장에서 지내야 하는 상황..최대한 따듯하게 가온을 해주었고 상태를 지켜 보았습니다.



다음 날 아침 고양이는 밥을 먹었습니다. 어제의 처치들이 고양이에게 효과가 있어 다행입니다.



이제는 살도 토실토실 올라 예전의 뼈만 앙상한 모습은 사라졌습니다. 고양이에게 우리는 조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