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심한 상처 입었던 목철이 완치후 방사

  • 카라
  • |
  • 2019-09-25 16:23
  • |
  • 166

지난달 한 공원에서 목이 심한 상처를 입은 고양이를 구조하였습니다.
목의 상처가 왜 생겼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었지만, 피부 이식을 해야 할 정도로 심각하게 찢겨 있었습니다.  
저희는 이 고양이에게 목철이라는 이름이 지어줬고, 피부가 완전하게 치료될 수 있도록 치료, 간호해주었습니다.


목철이는 어린 개체가 아니였기 때문에 야생성이 강해 사람 손을 타지 않았습니다. 
드레싱을 해 줄때 마다 수의사 선생님, 테크니션 선생님들이 꽉잡아야만 했고, 할퀴고 다치기 일쑤 였습니다. 다행히도 이런 노력 끝에 목 상처는 잘 아물 수 있었습니다.

상처가 다 아물어 목철이를 제자리 방사를 해주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드레싱을 해줘 집으로 돌아갈 준비를 맞췄습니다.

집으로 가는 것을 알았는지 연신 야옹거리며 울어댔고, 좁은 포획틀에서 나가려고 발버둥을 쳐댔습니다.


ah

ahr



목철이가 구조된 곳에 방사를 진행하였습니다. 3년 동안 캣대디가 매일 사료, 물을 챙겨 주었던 곳 입니다.

공원 급식소에 방사하니 목철이는 빠르게 공원을 누볐습니다. 목철이는 뒤돌아보지도 않고 유유히 사라졌습니다.

다시는 다치지 말고 넓은 공원에서 자유롭고 평화롭게 살기를 바라며 목철이를 보내주었습니다.


도심 속 길고양이는 살 수 있는 곳은 점점 줄고 있고, 다친 길고양이들은 치료를 받지 못해 고통 속에 살아 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길에서 사는 길고양이들도 소중한 생명체이고 보호받아야 합니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전국에 있는 아픈 모든 동물을 구조, 치료할 수 없지만, 최대한 역량을 발휘하여 동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입니다.

인간과 동물이 함께 공존하는 아름다운 동행을 위하여 동물권행동 카라와 함께해 주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