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에 내려섰지만 움직이지 못하던 개, ‘설희’

  • 카라
  • |
  • 2022-05-03 15:15
  • |
  • 274


지난 26일, 파주에 소재한 개 농장에서 만난 설희는 분변이 가득 쌓인 녹슨 뜬 장안에서도 눈부시게 빛이 나던 개였습니다. 낯선 활동가들을 경계하며 큰소리로 짖거나 뜬 장 구석으로 숨어들던 개들과 달리 조용히 웅크리고 앉아있던 설희는 구조를 위해 활동가가 뜬 장 앞으로 다가가 손을 내밀자 조용히 다가와 활동가의 손을 핥아주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쓰다듬어 주는 활동가의 손길을 거부하지 않고 꼬리를 흔들며 반가움을 표시했습니다.











활동가들은 이런 설희가 언제부터 이곳 뜬 장에 갇혀 지내게 되었는지, 무슨 이유로 이곳에 오게 되었는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혹시나 가족으로부터 유기된 것은 아닌지 동물등록 칩 삽입 여부를 확인해 보았으나 설희의 몸에는 어떠한 기록도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마을을 떠돌거나 버려진 개들을 데려왔다는 농장주의 설명으로 한때 누군가의 가족이었다가 버려진 것으로 추측할 뿐이었습니다.



뜬 장안으로 들어가 전염병 키트 검사, 채혈 등 기초적인 검사를 진행하고, 뜬 장 밖으로 안겨 나오는 동안에도 설희는 사람을 두려워하거나 경계하지 않았고 조금 긴장한 표정으로 낯선 장면과 사람들을 바라보면서도 연신 꼬리를 흔들었습니다. 설희는 2살 추정의 어린 암컷이었습니다.





수십 년간 잔혹한 도살이 행해지던 개 농장을 완전히 벗어난 설희는 혹시 모를 전염병 잠복기에 대비하여 임시로 격리 기간을 보내게 될 카라 위탁처에 도착하였습니다. 활동가의 품에 안겨 밝게 빛나는 햇살과 푸르게 펼쳐진 잔디밭을 바라보는 설희의 표정에는 여전히 긴장감이 흐르고 있었고, 순식간에 변한 자신의 상황에 어리둥절한 기색이 역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