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이, 용두동 도살장 마지막 개

  • 카라
  • |
  • 2021-07-07 12:03
  • |
  • 310

천상이, 용두동 도살장 마지막 개


7월 1일, 카라는 경기도 고양시 용두동의 불법 도살현장을 급습하여 도살자를 고발하고 현장에 있던 33마리 개들을 구조했습니다. 33마리 개들의 구조는 너무나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사실 채 지켜내지 못한 개가 있습니다.

바로 도사견 천상이입니다.





개농장에서 이름 없는 개로 태어났을 천상이. 그 애는 뜬장에 갇혀 있다가 도살자가 골라 데리고 나왔습니다. 천상이는 놀라울 정도로 순순히 뜬장에서 걸어나왔고 터덜거리며 도살자의 '작업장'으로 앞서 걸어갔습니다. 천상이의 죽음을 막고자 활동가들이 뛰었지만, 작업장의 문을 열었을 때 천상이는 이미 쓰러진 뒤였습니다. 천상이의 입에는 불법 전기 쇠꼬챙이가 물린 채였고 천상이는 피 섞인 거품을 토해낸 상태였습니다. 도살자는 순순히 자신이 개를 죽였고 이것이 불법임을 안다는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활동가들은 응급상황을 대비하여 사전에 연락을 취해 두었던 인근 24시간 병원으로 천상이를 긴급 이송했습니다. 대기하고 있던 의료진은 도사견에게 약물 주입, CPR(심폐소생술)등 할 수 있는 모든 응급 처치를 실시하였지만, 끝내 그 숨은 되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도살자가 보다 순조로운 도살을 위해 가장 순하고 착한 개를 골랐었겠다고 짐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