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자료] 민주노총 카라지회의 허위사실유포로 붕괴직전에 몰린 동물단체 카라

  • 카라
  • |
  • 2024-06-04 10:07
  • |
  • 345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전진경)531일 환경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 카라지회(이하 전국민주일반노조 카라지회)가 제기한 근거 없는 상습 폭행 의혹과 부당한 교섭 행태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동물복지와 권리에 헌신해온 카라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선언했다.

 

전진경 대표는 국내 최대 노동단체 중 하나인 전국민주일반노조가 고작 60명 규모의 동물권 시민단체 카라를 상대로 악의적이고 비열한 공작을 벌이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이번 기자회견은 왜곡된 사실을 바로잡고, 카라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동물폭행 사건에 대한 해명과 책임 요구

카라는 전국민주일반노조 카라지회가 주장한 10년간의 구조동물 상습 폭행 의혹에 대해 강력히 부인했다. 전 대표는 소위 '폭행' 사건으로 지목된 사례들은 긴급상황에서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 관련 증거 자료를 통해 이를 명확히 해명했다. 또한, 이씨에 대한 동료 활동가들의 긍정적인 평가와 사건의 본질을 설명하는 전국민주일반노조 카라지회 측 교섭위원의 녹취 자료도 공개했다.

 

거대노조의 폭력적 교섭방식

노조 결성 이후 전국민주일반노조 카라지회는 무리한 요구와 부당한 교섭을 강행해왔다. 카라는 노조가 사실무근의 횡령 의혹을 제기하며 인사권을 침해하고, 부당노동행위 노동탄압 프레임을 씌우려 했다고 밝혔다. 또한, 8인의 교섭위원이 강행한 무리한 교섭일정과 폭력적 언사에 대한 녹취록을 공개하며, 후원에 의지하여 운영하는 작은 단체로서는 수용이 불가능한 무리한 요구사항이 무엇인지도 낱낱이 밝혔다.

 

협상테이블에서 인신공격

조정 과정에서 전국민주일반노조 소속 교섭위원이 주도하는 카라지회는 근거 없는 모략과 여론몰이, 무리한 주장을 이어갔다. 카라 사측 교섭위원은 지방노동위원회 조정과정에서 비정규직의 즉각적인 정규직 전환노조 전임자 요구 무리한 주장이 있었다, 전 대표와 활동가들에 대한 인신공격도 지속돼 협상 테이블에 앉기가 두려웠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녹취파일과 노측 조정합의서를 대조하면서 그동안 노동자들의 인간다운 생활을 위해 싸워왔다는 거대 노조가, 영리기업도 아니고 후원회원들의 후원금으로 버겁게 운영되고 있는 카라를 이렇게 폭력적으로 대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실망을 표현했다.

 

군사정권 시절에나 있을법한 낡은 방식의 여론몰이

전 대표는 여론은 활동가 이모씨를 학대자로 몰고, 카라의 이미지를 심각하게 훼손시켜 카라 뿐 아니라 전체 동물권단체들의 위상이 추락된 상황이다라고 하면서 동료 활동가들이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팩트에 의한 지적이나 개선을 위한 것이 아니라 악의적인 여론 조작에 의해 20년간 시민들의 뜻으로 일구어낸 소중한 공익단체와 그 구성원을 망가뜨리는 행위를 중지해 줄 것을 호소했다.

 

하루 200명씩 후원탈퇴 누가 책임지나

카라는 현재 노조 활동으로 인해 여러 사업이 큰 차질을 빚고 있다고도 했다. 회원 탈퇴 현황과 보호 중인 동물들을 공개하며, 루시프로젝트 등 시급한 활동이 중단된 상황도 전했다. 활동가들의 고통과 도움을 기다리는 동물들의 실상을 알리며, 동물보호활동 정상화를 위한 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민주노총에 그간 멀쩡히 투명하게 운영되며 4년 연속 가이드스타 만점을 받은 성장 잠재력이 큰 단체를 하루아침에 횡령과 동물학대 의혹에 휩싸이게 한 행위에 대해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시민단체 짓밟는 거대노조 행태 고발

작은 시민단체를 짓밟는 전국민주일반노조 카라지회의 행태에 대한 우려는 알려진 것과 달리 심각한 상황이다. 카라 서국화 이사는 이런 식의 허위주장 일색에 폭력적이고 일방적인 여론몰이가 과연 정당한가요? 시민들의 후원금으로 운영되는 단체를 이렇게 마음대로 해도 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아울러 카라는 이 사태를 극복하고 명예를 회복해 동물권 증진에 기여하는 단체로 다시 서기 위해 뼈를 깍는 자성과 발전을 위한 노력을 할 것임을 밝혔다. 한편 카라는 거짓된 여론선동으로 공익단체의 사명을 배신하고 본말을 전도해 작은 시민단체를 서슴지 않고 무너뜨리려 한 전국민주일반노조 카라지회의 폭력적 행태를 추가로 폭로할 것임을 예고했다.


[첨부] 자료1 동물 상습 폭행사실인가?

 

동물 상습 폭행은 사실이 아닙니다:

내부적으로 문제를 해소할 수 없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