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태운 채 얼음물 건너는 북극곰의 ‘母情’

  • 카라
  • |
  • 2012-08-30 11:46
  • |
  • 2320
(생략)
.
.
 
미국 시애틀의 야생동물 사진작가 캐빈 셰퍼(60)는 최근 북극해 크루즈 여행 도중 부빙을 건너는 북극곰 가족의 모습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 북극곰 모정
↑ 북극곰 모정
셰퍼는 "지난 25년 동안 북극곰을 관찰해 왔지만 이처럼 사랑스러운 모습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체구가) 작은 새끼들은 차가운 바닷물에서 오랜 시간을 버틸 수 없다. (어미 곰이) 아마도 새끼를 따뜻하게 해주려고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북극곰이 새하얀 털에 둥글둥글한 몸을 갖고 있어 마냥 귀여워 보이지만 이들은 전 세계의 최상위 포식자에 속한다.

최근 지구 온난화로 빙하가 녹아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북극곰과 같은 동물들이 살 수 있는 땅이 부족해지고 있다. 따라서 이들 북극곰은 먹이를 구하기 위해 수백km를 헤엄쳐 이동해야 할 때가 많아지고 있다.

또한 먹이 부족으로 일부 수컷 북극곰들은 다른 곰의 새끼를 잡아먹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사진=멀티비츠

기사전문보기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