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후기20/7/25 달봉이네

  • 카라
  • |
  • 2020-08-13 09:55
  • |
  • 520

지난 7월 25일 비를 걱정하면서 봉사는 진행되었습니다. 꾸준히 와 주시는 봉사자분들과 처음 오신 분들이 서로 도우며 일부는 외부 잡초 제거를 하였습니다.

해가 났지만 바람이 불어주니 청소할 맛이 납니다.


뽑고 뜯고 비질과 삽집이 모여  점점 견사 외부가 말끔해 지네요 ^^ 



견사 안 똥도 치우고 비가와서 그런가 더 많아진 천정의  거미줄과 먼지를 싹싹 청소해 주었습니다.


아이들도 봉사하는 날은 이제 하나 둘 봉사자들을 알아보고 활짝 웃으며 맞이해 줍니다. 예전의 달봉이네 아이들을 기억한다면  너무 감사한 일입니다.^^


오늘은 봉사자 분중에 눈이 가려진 아이를 미용도 해 주시고 기다란 발톱도 깎아 주시는 분이 계셔서 이렇게 이쁜 눈을 이제 볼 수 있게 해 주셨네요.


청소가 끝나면 이제 캔과 간식 타임! 서둘러 캔과 간식을 뜯어 한 곳에 모아 줍니다. 모두 알아서 척척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