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1월 신간도서 소개

  • 카라
  • |
  • 2018-11-09 15:01
  • |
  • 270


이번 달에는 10월과 11월 신간도서를 함께 소개해드립니다. 총 25권으로 선정된 10~11월 신간도서에는 어떤 책들이 포함되었을까요? 어린이 신간도서에서는 '공존'이란 키워드가 중심이 되어 있으며, 성인 일반도서에서는 동물에 관한 전문적인 정보를 대중적으로 풀어내어 더 반갑고 흥미로운 책들이 연이어 출간되었습니다. 또한, 다양한 분야의 입장으로 동물, 자연, 환경을 분석하는 책들도 눈에 띕니다.

더 바빠지는 연말이 되기 전 11월! 킁킁도서관이 추천하는 책들을 살펴보시고 읽어보시면 어떨까요?


이번 달에 소개해드리는 11권의 어린이 신간 도서의 키워드는 '공존'입니다. 도시, 바다, 숲, 야생 등 지구의 어디라도 인간만을 위한 곳은 없으며 다양한 생명이 함께 살아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말 것을 당부합니다. 

<꿈꾸는 코끼리 디짜이> '파잔'에 대해서 들어보셨나요? 파잔은 야생동물인 코끼리를 인간에게 복종하게 만들기 위해 2살 정도의 어린 코끼리를 사정없이 때리고 꼬챙이로 찌르는 잔인한 폭력입니다. 어린이도서에서 파잔을 다루기는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동물원이나 관광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코끼리가 어떤 과정을 거쳐서 인간의 '친구'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는지 분명히 알아야 합니다. 저자는 코끼리 '다짜이'의 입장에서 이야기를 풀어내며 이해를 돕습니다. 부디 이 책을 통해 동물을 사랑하는 어린이에게 진정한 친구로서 동물을 사랑하는 법을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세계의 동물 그림책>은 사라져가는 120여 종의 동물을 아름답고 따스한 그림으로 만나도록 독자를 이끕니다. 멸종 동물에 대한 생태 정보, 멸종을 막기 위한 활동, 인간과 연결되는 흥미로운 이야기도 담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말이 정말일까요? : 동물에 관한 전설과 편견> 동물에 대해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는 많습니다. 드라큘라의 모티브가 된 박쥐, 흉포한 상어, 사악한 뱀, 또한 여우는 꾀 많은 동물로 불리며 사기꾼에 비유하기도 합니다. 이 모든 비유가 사실일까요? 과학적 정보를 바탕으로 한 동물의 진짜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이 출간되어 반갑습니다.

<새똥 숲의 골동품 : 사라져 가는 구상나무를 찾아서> 주인공 서윤은 새로 이사 온 집 근처에서 낯선 나무를 만납니다. 이름도 낯선 '구상나무'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고 하나둘씩 알게 되니 오직 한국에서만 자라는 나무로, 멸종위기에 놓였다는 사실도 알게 됩니다. 골동품보다 더 귀한 보물인 구상나무를 지키기 위한 서윤이의 노력은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요? 이를 위해선 독자 여러분의 참여가 절실합니다.


야생동물의 죽음, 멸종되는 생명을 직접적으로 설명하지 않아도 인간의 책임과 생명에 대한 존중을 고민하게 하는 그림책도 출간되었습니다.


<엄마 생각>은 살쾡이 삼 형제가 엄마를 찾아가며 경험한 낯선 도시의 모습을 이야기합니다. 독자는 인간에게는 평범한 길과 공간이 동물들에게 얼마나 낯설고 위험할 수 있는지 새삼 깨닫게 됩니다. 로드킬만을 중심으로 이야기하는 듯하지만, 그림책 페이지 속에 우리가 찬찬히 바라봐야 할 여러 가지 이야기가 숨겨져 있습니다.

<숲에는 길이 많아요> 숲길이라고 하면, 어떤 길이 떠오르시나요? 아마 사람들이 다니는 길을 생각하셨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숲 안에는 다양한 길이 있습니다. 나무 위의 길, 물속 길, 바윗길, 땅속 길, 커다란 동물의 길, 조용한 동물의 길, 진흙 길, 밤길 등등 사람이 아닌 동물들이 다니는 길입니다. 다양한 숲길에서 만나는 동물의 이야기를 전하는 저자의 동물을 존중하는 마음이 인상적입니다. 이를 통해 독자에게도 '공존'의 중요성과 의미가 고스란히 전합니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환경도서의 대표작, <고릴라는 핸드폰을 미워해>의 박경화 작가 신간입니다.

<눈부신 바다 : 바다의 숲, 산호초를 살리는 사람들의 이야기> 환경오염과 기후 변화는 바다 생태계에도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바닷속에 있는 지구의 허파'라고 불리는 산호초가 하얗게 죽어가고 있는 것도 그중의 하나입니다. <눈부신 바다>는 산호초를 살리기 위해 현장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켄 네디마이어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