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월 신간도서 소개

  • 카라
  • |
  • 2018-07-06 09:35
  • |
  • 3262

이번 달에는 특별하게! 6월과 7월 초에 나온 신간들을 함께 소개해드립니다. 말일에 나오는 신간 도서들을 기다리다 보니 소개하는 글이 7월 초로 미뤄졌습니다. 앞으로는 매달 초에 신간 도서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사진에서 알 수 있듯이 책장을 꽉 채웠습니다. :) 다른 때보다도 긴 시간 동안 준비한 만큼 더 많은 책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생명공감 킁킁도서관에서 추천하는 25권의 신간 도서를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달에 킁킁도서관에서 추천하는 어린이 도서는 12권입니다. 지구상에는 얼마나 많은 종의 동물이 살고 있을까요? 저마다 다른 방법, 다른 모습, 다른 속도로 살아가면서 하나의 생태계를 함께 만들어가는 생명에 대한 이해를 돕는 어린이 도서들을 먼저 소개합니다.

우리나라와 세계 생태계를 연구하며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는 국립생태원에서 두 권의 어린이 도서를 출간하였습니다.

<(생태 돋보기로 다시 읽는) 그림 형제> 그림 형제의 동화 <백설공주>, <개구리 왕자>, <브레멘 음악대>, <헨젤과 그레텔>은 많은 이들에게 잘 알려진 작품입니다. 이미 잘 알고 있는 이야기임에도 생태 돋보기로 들여다보니 새로운 이야기들이 쏟아집니다. 20편의 동화 뒤에는 이야기에 나왔던 동식물에 대한 생태 정보를 어린이 독자도 알기 쉽게 설명합니다.

<인공지능 머디봇을 이긴 짱뚱어들>은 국립생태원 제2회 생태 동화 공모전 수상작품집으로, 생태계 보전의 필요성과 환경 오염 등을 다룬 단편 동화 9편을 엮었습니다.

제목만으로도 아이들의 관심을 확 잡을 수 있는 <코딱지 먹는 고릴라>는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동물의 습관을 재미있게 전해줍니다. 똥으로 샤워를 하고 코딱지를 먹거나 침을 흘리는 동물의 습관은 인간에게는 더럽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사실 동물은 자신의 몸과 새끼들을 보호하고 영역을 침범당하지 않으려 '생존'을 위해 꼭 필요한 습성입니다. 사실 이상한 습관은 아무렴 인간이 훨씬 더 많지 않을까요?

<많아요 : 함께 살아가는 지구 생물 이야기>는 생물의 다양성에 대한 지식을 전하고 공생의 중요성을 깨닫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어떤 글도 없이 그림만으로 사랑과 우정을 큰 울림으로 전하는 두 권의 그림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눈보라 속에서 길을 잃은 소녀는 길을 잃은 새끼 늑대를 만납니다. 위험에 빠진 자신을 돌보기에도 버거울 상황에서 소녀는 끝까지 새끼 늑대를 지키며 늑대 무리로 돌려보내 줍니다. 그림만으로도 충분히 전해지는 영화 같은 스토리는 그림책 속 눈보라 배경도 따뜻하게 느껴지게 합니다.

<흰둥이>는 대만의 떠오르는 그림책 작가가 사랑, 우정 그리고 나이 듦을 반려견과의 이별과 추억을 통해 그려내고 있습니다. 동물과 인간이 서로의 삶을 나누는 시간이 서로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를 떠올리게 합니다.

<터널> 두 마리의 토끼가 터널을 팝니다. 한 마리의 토끼가 이동할 만큼 크게, 여우는 들어오지 못하도록 작게, 큰 개는 앞발 정도만 넣을 수 있을 만한 크기로 터널을 팝니다. 이 토끼는 여우와 개를 피하려고 터널을 파는 걸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토끼들은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초록빛의 풀밭으로 가기 위해서입니다. 크고 힘 있는 뒷다리로도 건널 수 없는 자동차 도로를 피하려면 그 방법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2016 노르웨이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선정된 <터널>은 로드킬을 통해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고민하게 합니다.

<웅고와 분홍돌고래> 2006년 발표 후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그림책으로 재구성되어 새롭게 출간되었습니다. 웅고, 하마, 악어 세 친구는 분홍돌고래를 보기 위해 밀림 속에서 찾고 기다리고 또 기다립니다. 과연 이들은 분홍돌고래를 만났을까요? 희귀한 분홍돌고래만큼 혹은 그보다 더 소중한 이야기를 발견하게 되는 사이, 아프리카와 남미, 호주의 다양한 열대 동물과 숲의 모습을 만날 수도 있습니다.


개를 통해 관계를 배우는 어린이 도서 두 권은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까요? 

<귀찮아 병에 걸린 잡스 씨> 동화를 쓰는 일을 빼고는 모든 일이 귀찮았던 잡스 씨는 혼자서만 지내다가 말하는 방법까지 잊어버리고 맙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잡스 씨의 삶에 변화가 찾아옵니다. 집 앞에 누군가 버린 강아지 두 마리를 발견한 것입니다. 유기견들을 돌보게 되면서 잡스 씨는 강아지의 말을 알아듣게 되고 점차 강아지들로부터 소통해나가는 법을 배우게 됩니다.

<개가 말하는 친구 사용법>은 친구를 사귀는 것이 서툰 아이들에게 친구와 소통하는 방법을 개를 통해 배워봅니다. 어떻게 친구가 되는지, 친구와 갈등이 생겼을 때 어떻게 지혜롭게 풀 수 있는지, 소중한 친구와 오래오래 함께 지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을 기발하고 재밌으면서도 공감 가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계일까 동물일까> 동물과 기계? 어린이 도서에서 이 둘의 연관성을 찾기에는 조금 생소합니다만, 저자 레티시아 드베르네는 동물들을 우리 주변의 탈것으로 단순하면서도 새롭고 흥미진진하게 변신시킵니다. 들소-오토바이, 박쥐-행글라이더, 악어-카누, 밤나방 애벌레-지하철, 개미-기차는 어떤 연결지점을 갖고 있을까요? 저자는 이 둘 사이에 어떤 연결성이 있는지와 동물의 습성을 감각적인 그림과 함께 설명합니다.

<바다를 병들게 하는 플라스틱> 플라스틱으로 포장되지 않은 제품을 찾기가 어려워진 지금의 현실에서 정부의 대응 마련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인식 변화입니다. 쓰레기 문제와 극지방 동물에 줄곧 관심을 이어온 저자들은 이번 신간을 통해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우리가 직접 실천하여 해결하자고 말합니다.


이번 달에 킁킁도서관에서 추천하는 성인 신간 도서는 총 13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