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가 막혀 숨 쉬기가 힘들었고 입도 아파서 밥을 먹지 못했던 ‘튼튼이’

  • 카라
  • |
  • 2023-08-28 16:35
  • |
  • 702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