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염 치료를 마치고 입양을 기다리는 '공턱이'

  • 카라
  • |
  • 2019-08-30 14:59
  • |
  • 139
구내염 치료를 마치고 입양을 기다리는  #공턱이이야기



공턱이는 아파트단지 옆 공원에서 발견된 아이입니다. 처음에는 괜찮던 아이가 언제부턴가 갑자기 침을 흘리고 비명을 지르면서 고개를 흔들었습니다.

평소 잘 먹던 밥도 전혀 먹질 못했습니다. 사료를 먹지 않아 좋아하는 캔을 여러 개의 까줘도 냄새만 맡을 뿐 입에 대는 것조차 못했습니다. 배고픔에 못 이겨 억지로 먹을 때가 있어서 항생제를 처방받아 먹였지만 목숨을 부지할 정도만 밥을 먹어서 약효는 없었습니다.

이대로는 안되겠다싶어 구조 후 병원에 데려가 진료를 받았습니다. 이전에 다른 캣맘 분이 치료해줬는지 발치한 흔적이 있었지만 발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계속 구내염이 재발했습니다.


구내염이 일시적으로 회복되어 다시 풀어주었으나 2달이 안되어 구내염이 다시 심해져 다시 구조를 했습니다. 공턱이는 구내염만 문제가 아니라 호흡기도 문제였습니다.

발치는 했지만 호흡기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이 만성이 되어있는 상태라 면역력이 떨어지면 구내염 증상과 함께 호흡기 증상이 심해졌습니다. 더이상 두고 볼 수 없어 구내염이 재발하지 않도록 깨끗하게 발치를 하고 구내염을 가라앉혔습니다.


공턱이는 꾸준한 케어가 필요한 아이입니다. 아이가 더이상 구내염으로 고통 받지 않도록 깨끗한 물과 사료, 캔을 매일 공급해주고 최상의 몸 상태를 유지할 수 있게 돌봐주겠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진정으로 아이를 위하는 분께 입양을 보내고 싶습니다. 하지만 병원비가 너무 많이 밀려있어 혼자서는 감당할 수가 없습니다. 공턱이 외에도 돌봐주는 아이들이 너무 많습니다.


제 눈에 띄어버려서 외면 못하고 무작정 치료를 해줬는데 병원비가 생각보다 많이 나와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공턱이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공턱이는 치료 후 몰라보게 깨끗해졌고 밥도 잘 먹습니다. 계속 약을 먹어야 하지만 아픈 아이라는 생각이 안들 정도로 상태가 좋아졌습니다.


거리에서 죽음을 맞이할 뻔 했던 공턱이를 구조해 꾸준히 돌보며 치료해주신 구조자분께 감사드립니다. 힘든 치료를 여러번 받았지만 곧잘 견뎌준 공턱이가 대견합니다. 좋은 가족을 만나 힘겨웠던 삶은 잊고 가족의 품에서 편안하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공턱아 아프지말고 행복해져라!!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