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기어린 고통의 역사, 이제 중단되어야 할 “개 전기도살”

  • 카라
  • |
  • 2021-07-16 18:27
  • |
  • 3121

 

 

#1. 죽기 전 의식 소실의 권리조차 허용하지 않는 전기도살


개식용 산업에서 개를 도살하는 가장 보편화된 방법은 전기쇠꼬챙이를 이용한 전기도살입니다. 우리 역사에서 개는 유독 끔찍할 만큼 잔인한 방법으로 도살당해 왔습니다. 도살자들은 개식용 산업화의 길목에서 윤리적 문제를 회피하기 위해 제멋대로 엉터리 전기도살 도구를 고안해 사용해 왔습니다. 그러나 도살봉을 물어 고압의 전류가 온몸을 관통하는 순간에도 개의 의식은 또렷합니다. 최초 감전 시 10초간이나 앉은 자세를 유지합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의식이 살아있는 상태에서 내장까지 타들어가는 극심한 고통을 느끼게 되지만 몸은 의지대로 움직일 수 없는 상태가 되어 고압의 전류로 입안에 들러 붙어버린 도살봉을 뱉어내지 못합니다. 전기도살은 개가 겪을 고통의 강도와는 상관없이 도살자가 보다 손쉽게 많은 개를 죽이기 위해 선택된 방법입니다. 카라가 여러 도살장현장에서 확인한 도살봉의 길이는 평균 1미터가 넘습니다. 좁은 뜬장 안의 개를 찌르기 위해 이렇게 긴 도살봉을 사용하는 이유는 단하나. 행여라도 개에게 물리지 않기 위함입니다. 죽기 전 의식 소실의 권리조차 허용하지 않는 전기도살은 그저 국가가 방임한 조직적 대규모 동물학대행위 일 뿐 입니다.

 

 



#2.  생명이 느낄 수 있는 가장 극심한 한계의 고통과 공포

개 도살자들은 전기도살봉을 주로 개들의 입에 물려 살해합니다.

그렇다면 개들은 왜 도살봉을 물게되는 것일까요. 개는 낯설거나 두려운 물체를 대하면 제일먼저 회피 반응을 보입니다. 개를 좁은 뜬장에 가두어 둔채 전기가 흐르는 도살봉을 개에게 들이대면 죽음의 위험을 인지한 개는 뜬장이나 철망 안에서 도살봉을 피하려 공포에 찬 몸부림을 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개들은 분변을 쏟아내기도 합니다. 더 이상 저항이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는 마지막 순간, 개들은 도살봉에 대한 자기방어적 공격으로 결국 도살봉을 물게 됩니다. 도살봉을 피하다 죽음의 공포 속에서 마지막 자구책으로 도살봉을 물기까지 개가 느끼는 공포는 최악으로 치닫습니다. 전기도살이 주는 공포와 고통은 전기도살을 당하는 개에게만 전해지는 것이 아닙니다. 개들은 전혀 도망하거나 회피할 수 없도록 여러마리가 한꺼번에 망태기에 구겨 넣어진 채로, 혹은 뜬장 안에서 전기감전 도살됩니다. 전기도살을 당하는 개를 보고 그 냄새와 소리를 듣는 것만으로도 개들의 공포는 극대화됩니다. 어디로도 도망갈 곳이 없는 개들이 느끼는 누적된 공포는 죽는 순간의 고통을 극한으로 끌어 올립니다.

 

 

#3.  카라가 직접 보았던 전기도살의 현장들

카라는 수년 전부터 각지의 도살장 폐쇄활동을 하면서 도살장내부의 잔혹한 광경을 수없이 보아왔습니다. 그 잔혹한 현장에서도 가장 몸서리치게되는 순간은 전기도살봉을 발견했을 때입니다. 이달 초, 33마리의 개들을 구조한 고양시 용두동 도살장도 역시 전기도살로 개들을 도살해온 곳입니다.

값싸고 간단한 방법으로 조악하게 만들어진 전기도살봉은 어느 도살장에서도 발견되는 살육도구입니다.

 

2013년 서오릉 도살장 전기도살봉

전기가 흐르는 도살봉이 입에 닿는 순간 개는 즉시 죽음에 이르지 못하고 사력을 다해 전기봉을 물게 됩니다. 이로 인해 전기도살봉에는 죽어간 개들의 이빨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고 도살봉은 납작하게 눌려있습니다.

 




2018년 태평동 도살장 전기도살봉

매우 긴 전선으로 연결된 도살봉은 사육장 내에서 여러 동물이 보는 앞에서 도살이 이뤄졌음을 반증합니다.


 




2019년 구포시장 도살장 전기도살봉

낡고 녹슨 도살봉은 그간 얼마나 오랜 시간동안 많은 개들을 도살해 왔을지 짐작케합니다. 말단이 송곳처럼 날카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