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영화 <언더독>, 오늘날 인간과 개의 관계에 대해 묻다

  • 카라
  • |
  • 2019-01-11 17:15
  • |
  • 585

동물권행동 카라와 영화 언더독이 함께 진행한 카라 더봄센터 건립을 위한 펀딩이 지난 12월 30일 성황리에 종료되었습니다.



카라는 그간 소위 산으로 간 유기견’, 버려져 길에서 살아가는 길고양이 복지 문제 등에 주목해 왔습니다.

언더독에서 매정하게 버려진 개들이 스스로 생존을 위해 찾아가는 DMZ와 동물권행동 카라의 더봄센터가 건립되는 곳이 같은 경기도 파주 인근인 것도 큰 인연입니다.

카라는 더봄 센터의 건립을 통해 반려동물 붐 속에서 유기와 학대되는 동물들, 그리고 파국에 이른 인간과 동물의 관계를 증언해 주는 소위 들개의 문제 등 대규모 동물복지 문제의 근본적인 개선을 위한 사회의 변화를 추동하고자 합니다.

같은 지향점을 가지고 있으면서 영화의 완성도와 흥행성까지 완벽하게 갖춘 영화 <언더독>과의 펀딩은 공동의 가치를 사회에 널리 알리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이었습니다

공감과 참여로 따뜻한 후원을 보내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더봄센터의 성공적인 건립과 한국 동물권의 도약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을 다짐합니다.

1회 카라 동물영화제 개막작이기도 했던 <언더독>이 1월 16일 정식으로 개봉합니다.


1877년 영국에서는 <블랙 뷰티>라는 소설이 발간됩니다. 동물에 대한 박애와 연민 그리고 이해와 사랑의 확장을 호소한 이 소설은 영국 동물보호 복지 의식의 진전에 획기적이고 강력한 영향을 미쳤으며 현재도 이 소설은 BBC가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소설 중 하나로 선정되며 세기를 넘어서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때로는 백 가지 정책과 백 번의 캠페인보다 마음을 움직이는 한 권의 책이나 영화가 이 세상을 더 빨리 더 강하게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언더독과의 펀딩 성공에 이어 정말 많은 분들이 이 영화를 보시고 반려동물과 인간의 관계가 책임과 공감 속에 발전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여러분들의 소중한 도움은 더봄센터에 낱낱이 새겨지고 번식장에서 인위적으로 번식된 동물들을 매매하는 사회가 아닌 소중한 가족을 보호소에서 맞이하는 것이 일상인 세상을 앞당기게 될 것입니다. 

언더독과 카라의 펀딩은 끝났지만, 앞으로 써 나갈 이야기는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다시 한번 참여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동물권행동 카라가 소개하는 <언더독>을 더욱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감상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