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결연] 개농장에서 구조된 양평 아이들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 카라
  • |
  • 2017-04-20 12:03
  • |
  • 1669



2015년 12월.


카라는 어느 시민의 제보를 바탕으로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던 양평의 한 개농장에서 십수 마리의 개를 구조하였습니다.

성견부터 어린 개까지 많은 유기견들이 오로지 어딘가의 식탁에 오르기 위한 목적으로 이곳으로 잡혀왔고 또 팔려갔습니다.


유기견임을 알고도 거리낌없이 잡아들였던 개농장주, 등록칩이 읽히는, 명백히 누군가의 소중한 반려견임에도  

이를 제대로 확인조차 하지 않고 개농장으로 보내는 지자체 보호소의 도덕 불감증 앞에서 뜬장 속 아이들은 너무나 무력해보였습니다.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그대로 방치해둘 수만은 없었기에 개농장에 있던 아이들을 모두 구조하고 개농장을 폐쇄하기로 하였습니다.


▶ 구조하던 날의 자세한 이야기  

 [보호소이슈]① 보호소를 통해 개농장으로 간 유기견들 : 개식용 앞에서 멈추는 동물보호법

 [보호소이슈]② 보호소를 통해 개농장으로 간 유기견들 : 구조하던 날


그렇게 카라의 품에 안긴 아이들은 모두 26마리.

그중 루키, 루꼼, 루뽀, 루시, 루짱은 당시 구조된 어미견으로부터 태어난 아이들입니다. 루팡이까지 6남매인 이 아이들은 돈독한 형제애를 과시하고 있습니다.


어미인 루맘은 7마리를 낳았지만 1마리는 빛을 보지도 못한 채 세상을 떠나야 했습니다.

남은 아이들은 대체로 건강한 편이지만 루시와 루짱은 어려서부터 줄곧 발작을 일으켜 평생 항경련제를 복용해야 할 정도로 병약합니다.


솜털이 뽀송뽀송하던 이 아이들이 땡글땡글 눈알을 굴리던 게 불과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훌쩍 자라 늠름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성격은 조금씩 다르지만 사람을 잘 따르고 때로는 말썽도 피우곤 하는 착한 아이들입니다.


언젠가는 이 아이들도 가정에서 사랑을 받으며 지낼 수 있기를 희망하며, 오래도록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낼 수 있도록 관심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1:1 결연 게시판 바로가기

입양 게시판 바로가기



1. 루키(1살, 남)



사람을 좋아하고 활발해서 활동량이 많은 아이입니다. 형제인 루꼼이와 잘 지내고 다른 개들과 장난치는 걸 무척 좋아하지요.

질투가 많고 음식과 장난감에 대한 집착도 남다릅니다.



2. 루꼼(1살, 여)



마찬가지로 사람을 좋아하고 활발한 성격에 활동량도 많습니다. 루키와 잘 지내지만 때로 다른 친구들에게 약간의 공격성을 보이기도 합니다.



3. 루뽀(1살, 여)



루뽀는 다소 소심한 편으로 처음 보는 사람에게는 낯을 가리지만 친해지면 잘 다가오고 애교도 많습니다.

개보다 사람을 더 좋아하고 장난을 잘 치는 아이에요.



4. 루시(1살, 남)



루시는 루짱과 함께 어려서부터 병원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앞이 잘 보이지 않아 어딘가 잘 부딪칠 뿐더러 발작도 종종 일으키는 탓에

항경련제를 꾸준히 복용해야 하는 처지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나아진 편이어서 한 달에 한 번꼴로 발작을 일으키곤 합니다.

덩치는 크지만 힘이 없고 전반적으로 운동량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5. 루짱(1살, 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