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편지] 희망이네 구조견

  • 카라
  • |
  • 2019-11-30 21:32
  • |
  • 759



1:1 결연자님들께

안녕하세요.

추워진 날씨에 감기가 유행이네요. 카라 사무실에는 기침 소리가 끊이질 않습니다.ㅠㅠ

우리의 희망이네 구조견들은  추워진 날씨에 건강 상하지 않게 잘 보살핌을 받고 있습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 유의 하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누락


누락이는 여전히 꼬리를 말고 활동가들을 만납니다.ㅠㅠ

누락이 우린 너에게 사랑을 퍼부어줄 준비가 되있는데...

어떻게 안되겠니?


티티


티티도 새로 이사간 위탁소에 적응을 마쳤습니다.

호순이와 함께 항상 목청을 높여 짖었었는데 호순이와 헤어지고 나니 짖는게 좀 줄었습니다.

하지만 사람을 경계하는건 여전하네요...ㅠㅠ


망치


망치의 털갈이가 끝난지 몇달 안된거 같은데...

다시 월동준비를 위한 털갈이를 시작했습니다.

유난히 털갈이를 심하게 하는건 망치가 추위를 많이 타는걸까요? 

다행히 건강상 이상은 없다고 합니다.


하늘


또랑 또랑 예쁜 눈망울의 하늘이.

여전히 사람을 경계하지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조금만 곁을 내주면 좋은일이 많이 생길텐데...

우리맘을 조금만 알아줬으면 좋겠습니다.


재롱


재롱이는 카라의 보호동물 중 겁이 많기로 열손가락 안에 들 것 같습니다.

익숙해지려고 다가가는 것조차 미안할때가 있을 정도로 온몸을 바들바들 떱니다.

언제쯤 마음을 열어줄런지...


호순


이 구역의 목청대장 호순이.

활동가들이 나타나면 항상 제일 큰 목소리를 냅니다.

*지난달 편지에 소개된 호순이가 먹은 약은 심장사상충 약이 아니라 심장사상충 예방약입니다.


슬이

안녕 슬이야~ 잘 지냈어?

슬이도 이제 새로 이사한 위탁소에 익숙해졌습니다.

오늘따라 슬이 얼굴이 애니메이션 주인공 같지않나요?


미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