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월 신간도서 소개

  • 카라
  • |
  • 2020-06-18 11:25
  • |
  • 398


킁킁도서관이 추천하는 5월~6월 신간 도서 15권을 지금 만나보세요.


5~6월에 소개해드릴 성인 일반도서 7권입니다. 개에 관하여 깊이 있게 다루는 세 권이 책이 연이어 출간되었습니다. 특히 강아지 공장에서 펫숍으로 이어지는 반려동물 산업의 실체를 다루는 책, '유기견'에서 '들개'로 인간에 의해 이름이 변경되며 생명의 무게까지 변경되는 이야기들을 담은 책에 관심을 두고 살펴봐 주시길 바랍니다. 

<선택받지 못한 개의 일생 : 번식장-경매장-펫숍으로 이어지는 반려 산업의 실체> 반려동물로서의 개, 유기동물보호소의 개, 개 농장의 개. 각각의 개들의 삶은 극단적으로 다르지만, 사실 이 모든 것은 연결되어 있습니다. 연간 개 50만 마리가 번식장에서 생산되고, 20만 마리가 경매장을 통해 펫샵으로 유통되었습니다. 13만 6천 마리가 유기되었으며(2019년 기준), 개식용으로 도살되는 개들의 수도 연간 1백만 마리로 추정합니다. 50만, 20만, 13만, 그리고 100만. 이 숫자 속 개들을 여러분은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으신가요? 개 농장의 개들 속에는 유기·유실된 개들의 발견되고, 번식장에서 경매장으로 가지 못하는 개들이 개 농장으로 끌려가기도 합니다. 아주 운이 좋은 경우, 인간에게 구조되어 하나의 가족으로 사랑을 받으며 살 수도 있습니다.

<선택받지 못한 개의 일생>은 로또만큼의 행운이 따라주지 않은 보통의 개들의 일생을 이야기합니다. 한겨레 애니멀피플 신소윤, 김지숙 기자는 번식장, 경매장, 펫숍에서 90일간의 잠입 취재를 하며 알아낸 반려 산업의 실체를 생생하게 폭로합니다.


<들개를 위한 변론> 전 세계에 개는 5억~10억 마리에 이릅니다. 개는 반려동물을 대표하지만, 이 중 약 15%만 인간과 같이 산다고 추정됩니다. 그렇다면, 나머지 85%의 개는 어떤 삶을 보내고 있을까요? 우리나라에서 소위 '들개'라고 불리는 개들은 주로 뉴스에 등장합니다. 인간을 공격했거나, 인간의 재산에 손해를 끼치는, 혹은 위험 가능성이 있는 존재로 인간 사회에서 해결되어야 할 문제처럼 다뤄지고는 합니다. 하지만, 문제가 정말 '개'에게 있을까요? 이제 <들개를 위한 변론>을 들어야 할 시간입니다. 저자 우재욱 박사는 인간에 의해 버려지고 인간에 의해 죽음을 맞는 가엾은 생명을 위한 이야기를 한 권의 책으로 담았습니다.


<개는 우리를 어떻게 사랑하는가 : 개의 특별한 애정에 대한 과학적 탐구> 개가 인간의 언어와 행동을 더 잘 이해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다른 동물보다 지능이 뛰어나서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고, 인간과 함께 지내온 시간이 길어서 그렇게 진화해온 거라고 말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그리고 동물행동학자 클라이브 D. L. 윈 박사는 '사랑'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개가 인간에게 보여주는 사랑을 경험해본 사람이라면 바로 동의할 수 있는 대답이겠지만, 윈 박사는 거기에서 멈추지 않고 고 개의 특별한 '사랑'을 과학적으로 증명해냅니다.



<마당을 나온 암탉 : 출간 20주년 특별판> 동화는 때로는 정해진 범위를 벗어나기 어렵다고 느껴지기도 하지만, 읽을 때마다 새로운 장면과 생각을 발견하게 되는 이야기들도 있습니다. 어린 시절 읽었던 동화에서 새로운 메시지를 발견한다면, 과거와 현재의 변화를 살피는 소중한 경험으로 연결되기도 합니다. 2000년에 출간된 후 국내 동화로는 첫 밀리언 셀러를 기록했고, 애니메이션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은 황선미 작가의 <마당을 나온 암탉>이 출간 20주년을 맞이하여 성인 독자를 찾았습니다. 양계장에 갇힌 삶을 지내던 '잎싹'에게서 인간의 삶을 떠올릴 수도 있지만, 이번에는 동물의 삶 그 자체를 찬찬히 살펴봐 주시면 어떨까요? 이번 특별판에는 윤예지 작가의 힘차고  따뜻한 일러스트가 더해져 더욱 이야기에 몰입하게 만듭니다.

<오늘 조금 더 비건> 비건 요리는 다른 요리보다도 더 손이 갈 것 같나요? 비건에 대한 편견을 깨버릴 유쾌한 요리책 한 권을 소개합니다. 작가 '초식마녀'는 비건 요리를 네 컷 만화로 소개합니다. 90여 가지의 비건 요리는 네 컷으로 설명 가능할 만큼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와 기본적인 조리도구로 만들 수 있습니다. 비건은 이제 멀거나 어렵지 않습니다. 오늘 조금 더 비건에 가까워지시기를 추천합니다.

<말하지 않고 동물과 대화하는 법 : 동물과 마음을 나누고 싶은 당신을 위한 실질적인 가이드> 동물들이 언어로 대화를 할 수는 없지만, 행동이나 감각을 이용하여 감정을 전합니다. 이와 다르게 인간은 언어로 소통을 합니다. 그래서 동물과의 소통은 불가능하다고 여겨집니다. 한 철학자는 인간이 언어를 만들고 나서 다른 동물과의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잊어버렸다고 말합니다. <말하지 않고 동물과 대화하는 법>의 저자이자 애니멀 커뮤니케이터인 '피 호슬리'는 "동물과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내야 하는 건 우리입니다."라고 말하며, 동물을 깊이 이해하기 위한 5단계 준비과정과 23가지의 흥미로운 연습법, 4가지 명상법을 체계적으로 안내합니다.

<펫로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반려동물을 덜 사랑했다면, 이별이 덜 슬펐을까요? 하지만 우리를 끝없이 사랑해주는 반려동물을 덜 사랑할 방법이 과연 있을까요? 상상만으로도 힘겹고 슬픈 일 '펫로스'. 심용희 작가의 <펫로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는 펫로스가 슬픈 이별을 넘어 행복한 추억이 될 수 있도록, 그리고 추억이 후회로 남지 않도록 지금의 반려동물을 충분히 사랑하는 방법과 이별 후의 슬픔을 나누는 방법을 독자에게 공유합니다.



어린이 도서는 총 8권입니다. 생명이 물건처럼 태어나고 사라지는 현실을 담은 두 권의 그림책을 소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