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킁킁도서관 프로그램에서 함께 나눈 이야기

  • 카라
  • |
  • 2018-12-30 10:05
  • |
  • 320



2018년은 유난히 동물권 이슈가 많았던 해였던 것 같습니다. 카라와 함께 하신 여러분은 2018년의 어떤 동물권 이야기들이 기억에 남으시나요?

동물권행동 카라의 동물전문도서관 '생명공감 킁킁도서관'은 올 한해 동물권 이슈에 맞춰 북토크, 전시, 인문사회 프로그램을 기획하며 여러분과 함께 이야기를 나눌 자리를 마련했었습니다. 과연 킁킁도서관에서는 어떤 이야기들이 오고 갔을까요? 킁킁도서관 2018 프로그램은 어떤 주제로 기획되었고 어떤 이야기를 남겼는지, 그리고 참여자 여러분의 솔직한 후기도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하나의 게시물로는 다 정리하기 어렵기에 최대한 간추려서 흐름 정도만 짚어보려고 합니다. 각 강연의 자세한 후기와 정보는 카라 홈페이지 킁킁도서관 페이지의 '도서관 소식' 게시판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ekara.org/introduce/library)



3월 고돌북스(북토크): '개를 키울 수 있는 자격, 동물을 대하는 나라의 품격'

#반려견_물림사고 #펫티켓 #반려인의_자격

"반려인이 알려주는 방법에 따라 반려견은 사람과 함께 사는 방법을 배웁니다."


2018년은 연이은 개 물림 사고의 언론 보도들과 입마개 논란까지 시민들의 불안과 걱정으로 시작되었습니다.

킁킁도서관은 셀리나 델 아모의 <개를 키울 수 있는 자격>를 2018년 첫 고돌북스로 선정하였고, <개를 키울 수 있는 자격>의 역자이자 독일 동물보호소에서 임상 수의사로 역임하셨고, 카라의 정책국장으로도 활동하셨던 이혜원 수의사를 게스트로 모시게 되었습니다.

이혜원 수의사는 개 물림 사고에서 개를 문제 원인으로 삼기 이전에 인간의 책임을 먼저 살펴보라고 강조합니다. 또한 안락사를 말하기 전, 동물의 행동을 이해하고자 하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반려동물은 언제나 인간에 의해 선택적, 인위적 교배로 새롭게 만들어지고 사라지는 것을 반복합니다. 소위 '맹견'이라 일컫는 체형이 큰 개의 품종 역시 인간이 인간의 요구로 만들어졌습니다."

"개가 한 번 물었다고 안락사시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사람이 개를 마구 때린다고 해도 개는 가만히 있어야 할까요? 모든 행동을 설명해주는 중요한 요소가 '생존'입니다. 개가 자기 생명을 유지하기 위한 행동은 아니었는지 살펴봐야 합니다."

이 밖에도 이혜원 수의사는 유럽의 맹견법에 대한 설명, 반려견 사회화 교육의 4가지 포인트, 동물행동분석 등 꼭 필요한 이야기를 나누어 주셨습니다.



4월 고돌북스(북토크): '동물보호법 판례평석'

#동물권을 헌법에! #동물보호법_강화 #동물학대처벌

"동물 학대 사건을 제대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함께 공감하고 고민하는 이 시간이 정말 감사했습니다. 동물 권리를 위한 중요한 발걸음이 될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