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 올렸다가…” 동물학대로 체포된 여자

  • 카라
  • |
  • 2012-11-27 10:37
  • |
  • 2592
 
(중략)
 
여자는 바다소를 타는 비디오를 유튜브에 올렸다가 2개월 만에 처벌을 받게 됐다.
53세 히스패닉계로 아나 글로리아라는 이름을 가진 이 여자가 사고(?)를 낸 곳은 포트데소토 파 크라는 곳이다.
 
 
여자는 흰색 모자를 눌러쓰고 반바지 차림으로 물에 뛰어들어 마나티의 등에 올라타고 한동안 서핑을 했다.
플로리다 경찰은 여자가 마나티를 타는 동영상이 유튜브에 오르자 ‘동물학대사건’의 용의자를 추적하다 결국 여자를 찾아냈다.
여자는 “피넬라스 카운티로 이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동물(마나티)을 만지거나 함께 노는 게 죄가 되는 줄 몰랐다. 동물을 학대할 뜻은 결코 없었다.”며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
 
이에 대해 현지 언론은 “고의든 과실이든 피넬라스 카운티의 규정을 어긴 건 맞지만 여자에게 어떤 처벌이 내려질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