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성명서] 한화 아쿠아플라넷은 푸른바다거북의 방류와 함께 편법적인 구조치료활동을 중단하라.

  • 카라
  • |
  • 2014-09-15 14:05
  • |
  • 1184
 
[공동성명서] 한화 아쿠아플라넷은 푸른바다거북의 방류와 함께
편법적인 구조치료활동을 중단하라.
 
 
한화 아쿠아플라넷은 '해양동물전문구조치료기관'으로 지정된 점을 이용해 2012년 정치망에 걸린 푸른바다거북을 치료 명목으로 데려와 2년간 일반 전시장에 전시해 왔다. 이에 지난 4일 시민단체들이 한화 본사를 찾아가 바다거북 방류를 요구하는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하자 그제야 한화 측은 9월 27일에 푸른바다거북을 방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화는 만타가오리, 고래상어 같은 초대형 어류를 들여와 전시하려는 무리한 계획을 세우다 제대로 성공하지 못하고 폐사시킨 나쁜 전력을 갖고 있다. 2012년 7월, 한화 아쿠아플라넷 제주 개장에 맞춰 들여온 국제적 멸종위기종 고래상어 두 마리의 입수 과정이 논란에 휩싸이고, 그 중 한 마리가 전시장에서 40일 만에 폐사하자 한화는 남은 고래상어 한 마리를 같은 해 9월 6일 성산항 앞바다에 급히 방류했다. 이 과정에서 한화 아쿠아플라넷은 고래상어 방류를 자신들의 기업 이미지 전환을 위해 홍보하고 이용했다. 그러나 바다로 돌아간 고래상어 '해랑'이 몸에 부착되었던 생체태그는 2개월 만인 같은 해 11월 5일 떨어져 더 이상 자료를 받아 볼 수 없게 되었고 결국 해랑이는 바다에서의 자유를 만끽하지 못하고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다.
 
이밖에도 한화 아쿠아플라넷 제주는 ‘해양동물전문구조치료기관’으로 지정되어 매년 정부로부터 지원금을 받도록 되어있지만 제주남방큰돌고래와 같은 해양동물들이 혼획되거나 위험에 처했을 때 신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시설의 홍보와 업적을 알리기 위해 기자들이 올 때까지 구조를 미루고 기다리는 등 ‘해양동물전문구조치료기관’으로서 부적절한 행위를 일삼아 오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한화 아쿠아플라넷이 늦게라도 푸른바다거북을 방류하기로 한 것은 다행이라고 평가한다. 그러나 푸른바다거북은 애초에 구조한 것부터 잘못된 것으로, 한화는 방류행사 등 홍보성 이벤트를 통해 이미지 쇄신을 꾀할 것이 아니라 포획이 금지된 야생동물을 교묘한 방법으로 조달해 전시하며 상업적 이윤을 남긴 것을 사과하고, 원래 포획되었던 장소에 최대한 안전하게 방류해야 한다. 또한, 다시는 법의 허점을 이용하여 구조라는 허울로 야생동물을 포획해 전시하는 일이 없을 것을 약속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해양동물 납치 감금 기관’이라는 오명을 면치 못할 것이다.
 
시민단체는 한화 아쿠아플라넷이 다시는 편법적인 방법으로 야생동물을 포획, 전시하지 않도록 감시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바다거북과 같은 방법으로 포획한 상어, 유리장에 밀폐 전시하는 재규어, 전시 스트레스로 이상행동을 보이는 바다코끼리, 부모를 잃은 고아를 구조했다고 거짓 방송한 흰고래(벨루가) 등 아쿠아플라넷에 산적한 문제들에 대해 계속해서 시정과 개선 조치를 요구해 나갈 것이다.
이번 방류 선언이 시민사회의 지적을 모면하기 위한 단편적인 조치가 아니라 한화 아쿠아플라넷이 대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해 동물의 복지와 생태를 진지하게 고려하는 전시시설로 전환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2014년 9월 11일
동물자유연대,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동물사랑실천협회, 동물을 위한 행동
핫핑크돌핀스,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기사보기 클릭!
 

댓글 1

전주미 2014-09-16 23:31

푸른 바다 거북이에게 미안함만 가득듭니다. 그동안 얼마나 답답했을까요? 사람들이 도와준다고 하더니 돈벌이로 이용하다니!! 다시 이런 상황이 일어나지 않도록 법 조항등이 있어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