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발생에 관하여...

  • 장병권
  • |
  • 2013-07-09 15:21
  • |
  • 2197
아파트 위주의 주거환경 정책으로 인해 주택에서 기르던 큰개를 아파트 입주와 함께 버리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수십년을 동거동락 하다가 연로 하셔서 입원 하시거나 요양원으로 가시게 되는 노인들의 반려견들....
유학으로, 결혼으로, 임신으로 , 너무 짖어서 , 사람을 잘 물어서, 경제가 어려워져서,어른들을 모시게 되어서,
생가보다 새끼를 많이 나아서, 병원비가 많이 나와서 등등...
 
유기견 발생 원인은 너무나 많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분들 모두가 생활의 변화가 생기자 마자 아이들을 버리는 경우는 아닙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버리지는 못하고 사방팔방 알아보고 알아보다가  결국 아이들을 맡길데가 없고 시골에 갈때도 없고 하다가
결국 포기하고 아픔을 머금고 버리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이렇게 사정이 생겨서 갑자기 개를 키우기 어려워졌을때 이런 아이들을 일정기간 맡아주거나 보호해주는 경우는 없습니다.
멀쩡한 아이는 시보호소 입소도 안되고,
반드시 길거리에 버려야만 시보호소 입소가 되어  다른곳에 입양을 가든지, 일정기간후 안락사를 당하든지 할뿐,
버리지 않고서는 사정이 생겼다고 어떻게 다른 조치를 취할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습니다.
 
개인 민간 사설 보호소가 이러한 사각지대의 아이들을 모두 감당하기엔 매우 영세하여서
많은 부분을 감당하기엔 어려운편 입니다.
또한 농림부나 시청 관계자들의 대안정책 마련 또한
현실을 전혀 모르는 데스크 화이트컬러들이 정책을 정하고 입안하다 보니
버려지고 난후의 개들에 대해서만 신경을 쓰고 예산 책정을 할뿐
가정에서 어절수 없이 포기하게되는 경우의 아이들에 대해서는 전혀 대안책도 없고 예산도 없습니다.
일단 버려라 그러면 시보호소에서 잡아다가 안락사 시킬께 하는 정책과 예산이 주를 이룰뿐
근본원인에 대해서는 전혀 대안책이 없는 실정 입니다.
 
하루에도 수십통씩 걸려오는 전화는 피치못할 사정이 생겨서 개를 못키우게 되었는데 받아 주실수 있나요? 라는 전화
이러한 경우에 대해서는 전혀 대비책이 없고 무조건 일단 버려가 버리고 나면 그이후에 대책을 세워 보겠다는
동물행정 정책은 매우 유감이며 전혀 효율적이지도 못하고 요즘 하는 말대로 창조적이지도 못합니다.
 
동물등록제를 한다고 아이를 안버릴까요?
실제로 귀여울때 키우다가 싫증이 나서 장난감 버리듯이 버리는 개들이 얼마나 될까요? 생각보다 그리 많지 않습니다.
버리게 되는 대부분의 경우 그나마 최소한의 다른 노력들을 해보다가 안되고 안되서 결국 포기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농림부나 서울시를 비롯 정책 입안 행정가들은 버려지고 난이후의 아이들이 아닌
동물을 키우다가 포기하게 될 경우의 아이들에 대해서 먼저 대책과 준비 방안을 마련하여야 할것입니다.
그후에 버려진 아이들에 대해서 후속조처가 뒤따라져야 할것입니다.
 
그동안 동물정책 하는 회의나  모임에 가보면,
대부분이 현실감 전혀 없는 그냥 사무직  종사자들에 의한 정책 결정이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현장 경험 있는 것들은 공무 정책이나 법절차 행정 준비등은 전혀 아랑곳 않고 환상속 애기만 하고 자빠졌고.
참 답답할때가 많습니다.
 
사정이 생겨 포기할수 밖에 없는 아이는 유기견 정책에 안들어 가고 ,
대문 밖 길에 있으면 유기견이 된것이고 하는 기준에 의거한
발상과 정책들은 이제는 바뀌어져야 할것입니다.
 
 
보신탕집 철창안에 갇혀 있는
골든리트리버와 푸들 보더콜리 그리고 세퍼드
크기변~1.JPG
크기변~1.JPG골든리트리버와,푸들과 보더콜리
크기변환_DSCN6350.JPG
크기변환_DSCN6350.JPG
회전_2012-06-28 22;36;51.jpg
회전_2012-06-28 22;36;51.jpg
123 (26).jpg

댓글 1

명보영 2013-07-10 02:26

아래글에 이어서 댓글을 달아봅니다. 위에 언급한 이유로 유기되는 동물들도 많습니다. 우리나라와 제반여건이 다른 해외의 경우 시보호소나 민간단체의 보호소에서 주인임을 포기하는 인수제도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개체의 건강이나 여러 정보를 기재하여 새로운 주인을 찾는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이리하여 새로운 주인을 찾는 경우도 있지만 안락사가 되는 상황도 생깁니다. 잘못되더라도 이전 주인은 책임을 물을 수 없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시위탁 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