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구조] 나비, 백이

  • 카라
  • |
  • 2016-11-02 15:47
  • |
  • 3291

※ 단체에서 구조한 동물들 외에도 개인이 구조하여 보호하고 있는 유기동물들도 가족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개인구조의 입양절차와 신청은 단체의 기준과 다릅니다. 
게시글 내의 구조자와 직접 상담하여 입양을 결정하시면 됩니다.


● 구조자 정보 : 이명주 / 010-8526-0523
구조 일시 및 장소 : 강원도 횡성시
구조 동물 정보 : 고양이 2마리 / 암컷-1살, 수컷-5개월령








저는 고등학교 때 고양이 두마리를 키운 적이 있습니다. 제가 외로워해서 부모님께서도 허락 해 주셨는데, 그 땐 제가 힘도 없고 돈도 없어서 몇 년후에 아이들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 때, 다짐했던 게 내가 내 스스로를 책임 질 수 있을 때 다시 고양이 혹은 강아지를 키우겠다 였습니다. 스스로 돈을 벌고, 스스로를 책임 질 수 있을 때.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아버지께서 귀농하신 강원도에 하얀 고양이 한 마리가 어디선가 오게 되었습니다. 

아버지는 밥을 주며, "나비"라는 이름도 지어주시고 시골에서의 길고양이 처럼 지냈습니다. 저 또한 가끔씩 아버지를 뵈러 내려 갈 때 마다 간식이나 장난감을 사들고 가기도 했습니다. 그러던 중, "나비"가 암컷인 걸 알게되었고, 새끼를 가진 걸 알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처음엔 아무 생각이 들지 않았습니다. 중성화를 해야 된다고 생각했지만, 시골 고양이다 보니 자연스레 그 생각이 없어지기도 했고, 새끼를 가졌다고 해서 크게 달라질 게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제가 너무 무지 했던것 같습니다.  너무나 후회합니다.

결국 "나비"는 새끼 두마리를 낳게 되었지만, 시골개들에게 한 마리를 물려 죽게 되었고, 나비와 새끼는 높은곳에서 한발자국도 못 내려온 채 몇 달을 생활해야 했습니다. 제가 그 사실을 알게 된건 올해 추석 이었습니다. 추석을 맞이해서 아버지께 내려가 전후 사정을 듣고, 나비와 새끼(제가 털이 흰색이기에 이름을 백이라고 지어주었습니다)를 보니 상태가 말이 아니었습니다. 나비는 비쩍 말라 있었고, 눈에 띄게 아파보였습니다.

더이상 안 되겠다 싶어 가족들에게 사정을 설명하고, 10월 11일쯤 구조하여 데리고 오게 되었습니다.

병원에 진단결과 나비와 백이는 기생충 감염과 장염, 약간의 복막염이 있는 상태였고 특히 나비는 탈수증세가 심해 심각한 상태였습니다.

다행히 제가 학교의 계약직으로 취업한지 얼마 되지 않아 무사히 치료를 받고 중성화 수술까지 마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23일부터 저와 같이 생활하였고, 제가 키우려고 마음을 먹던 중에 오늘 낮에 취업전화가 왔습니다. 사실 제가 승무원을 준비하고 있던 학생이었습니다. 9월 말 한 중국항공사에 면접을 보게 되었고, 그 곳에서 최종면접에서 탈락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마음을 접고 학교 계약직으로 취업해서 일을 하던 중에 오늘 낮에 그곳에서 추가 합격이 되었다고 전화가 왔습니다.

전화 후에, 나비와 백이에 대해서 고민해 봤습니다. 중국으로 데리고 갈까도 생각해 보았고, 아는 사람을 통해 키우실 분을 찾아볼까도 생각해 보았습니다. 하지만 결국 중국으로 데리고 가는 건 아직 치료중인 아이들에게 제 욕심을 부리는 것 같았고, 아는 사람을 통해 키우실 분을 찾는 건, 제가 너무 불안해서 안 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고민을 하다가 이 늦은 시간에 카라에 입양신청홍보서를 쓰게 되었습니다. 동물보호단체에서 입양을 하시는 분이라면 믿고 맡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 되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아직 저와 일주일 남짓한 생활을 같이 하고 있는 아이들입니다. 평생 밖에서만 지내다가 아직 집에서의 생활을 적응해 나가고 있는 아이들입니다. 제가 키울 수 없는 상황에서, 하루라도 빨리 따뜻한 가정의 품에서 가족들의 사랑을 받으며 그 가족들과 정을 키울수 있도록 해주고 싶습니다. 부탁드립니다. 

나비의 성격은 얌전하고, 조용합니다. 제가 키우는 동안 단 한 번도 발톱을 세우거나 하악거린 적이 없습니다. 얌전하며 시골 고양이 였지만, 아버지나 다른 사람들의 손을 어렸을 때 부터 탔기 때문에 만지거나 하는 것에 거부감을 느끼지 않습니다.

백이의 성격은 활발합니다. 첨부된 동영상 처럼 호기심이 많고, 활달하며 많이 움직입니다. 태어나면서 부터 항상 높은 곳에서만 살아서 사람의 손을 약간 무서워 합니다. 하지만, 사람을 겁내서 피하거나, 사람에게 하악거리거나, 물거나 하진 않습니다. 

그럼 제발 연락 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 로그인 필요

1000자 이내로 입력해 주세요

댓글 0